맹정호 서산시장, 해양수산부장관과 천수만 저수온 대비현장 점검

천수만 가두리 양식장 점검, 어촌계 애로사항 등 청취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1/19 [16:18]

맹정호 서산시장, 해양수산부장관과 천수만 저수온 대비현장 점검


[미디어투데이] 맹정호 서산시장이 19일 문성혁 해양수산부장관과 지난 8일 저수온 경보가 발령된 충남 서산시 천수만 해역을 점검했다.

최근 지속된 한파로 바다가 결빙되는 등 저수온으로 인한 수산물 피해가 예상됨에 따른 조치다.

이날 맹 시장은 문 해수부 장관과 부석면 창리항 해상 가두리 양식장을 점검하고 어촌계 주민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또한, 충남도와 상습재해지역의 양식장을 수심이 깊은 해역으로 옮기는 ‘중층가두리 시범사업’에 대해서도 이야기 나눴다.

천수만의 경우 대표적 저수심 지역으로 3년 전 이상수온으로 우럭, 숭어 등 양식 생물 50만여 마리가 폐사한 바 있다.

문 해수부 장관은 지자체 현장대응반 관계자들도 격려하고 지역 어업인들에게 피해 최소화할 방안을 적극 마련할 것도 주문했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한파로 인한 저수온 현상으로 시민들의 피해가 우려된다”며 “현장 예찰 활동을 강화해 피해를 최소화하고 어업인의 생계 안정을 위한 대책 마련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