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참여기업 모집

2021년 행정안전부 공모사업 선정, 디지털·비대면 기술 분야 일자리 지원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1/01/18 [14:59]

구리시,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참여기업 모집


[미디어투데이] 구리시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변화하는 고용 환경 적응과 지역 청년의 비대면·디지털 분야 역량 강화를 위한 ‘청년일자리사업’을 실시한다.

2021년 행정안전부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공모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18일~22일까지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시는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안정적인 일자리 창출을 위해 기업에 매월 고용청년에 대한 인건비 180만원을 1년간 지원하고 기업에 매칭되어 고용된 청년에게는 직업능력 배양, 현장 노하우 습득, 경력 형성을 도우며 체계적인 진로 설계 등 교육훈련을 병행한다.

업무분야는 비대면·디지털 기술과 일 경험 직무교육을 결합할 수 있는 분야 기존산업 분야에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직무으로 단순노무 및 사무보조 업무는 제외된다.

모집규모는 관내 6개 기업과 만 39세 이하 미취업청년 6명이다.

시는 참여기업 선발 후 2월1일부터 참여 청년을 모집공고하고 2월 9일부터 15일까지 신청서를 접수받는다.

안승남 시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대비한 청년일자리사업은 지역기업과 청년이 윈윈하는 지역주도형 사업으로서 청년에게는 안정된 일자리를 제공하고 기업은 인건비 부담을 줄일 수 있어 고용 한파 극복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를 계기로 일자리가 안정된 젊은 도시 구리시, 기업하기 좋은 활기찬 구리시에 활력을 불어넣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로 이어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신청서는 이메일 또는 구리시 일자리센터·새일센터에서 접수할 수 있다.

또한 시는 청년창업 지원사업 참여자를 1월 중 모집공고하고 청년 예비창업자 및 3년 이내 초기 창업자에게 최대 500만원의 창업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한 청년 구직자와 사업장을 연계·지원하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사업, 청년 맞춤형 일자리 ‘청년 행복알바’, 청년구직자 면접정장 무료대여 사업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 청년고용 위기 극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