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미스터 토일렛을 기억한다”

㈔심재덕기념사업회, 12주기 맞아 온라인으로 추모할 수 있는 영상 공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1/13 [08:06]

“영원한 미스터 토일렛을 기억한다”


[미디어투데이] 수원시를 화장실문화 발상지로 만들어낸 ‘미스터토일렛’ 고 심재덕 전 수원시장을 기억하고 추모하는 온라인 영상이 공개됐다.

㈔미스터토일렛심재덕기념사업회는 오는 14일 심재덕 전 수원시장의 12주기를 맞아 추모영상을 만들어 13일 공개했다.

해우재 홈페이지에 게시된 추모영상은 5분49초 동안 심 전 시장의 발자취와 업적을 돌아보는 내용이 담겼다.

특히 영상 도입부에는 심 전 시장이 “늘 웃는 한 해가 되길 바란다.

힘들더라도, 짜증이 나더라도, 여러분들이 웃을 때 얼굴 표정과 가정부터 사회가 맑아진다고 생각한다”고 새해 덕담을 하는 생전 모습도 볼 수 있다.

이어 현장 곳곳을 누비던 심 전 시장의 발자취와 세계 곳곳으로 퍼져나간 화장실문화운동의 성과, 이전의 추모행사 등의 사진자료를 감상할 수 있다.

㈔미스터토일렛심재덕기념사업회는 매년 심 전 시장의 기일에 추모식을 진행했으나 올해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비대면 방식으로 온라인 추모를 기획했다.

추모영상은 해우재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화장실문화운동을 세계에 전파하며 수원을 화장실문화운동의 중심지로 만든 심 전 시장은 수원시장 퇴임 후에도 화장실문화운동에 심혈을 기울였다.

특히 세계화장실협회 창립을 기념해 30여 년간 살던 집을 허물고 그 자리에 변기모양을 본뜬 '해우재'를 지었으며 유족들은 2009년 해우재를 수원시에 기증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