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간부공무원, 코로나 확산방지 총력 대응

다중이용시설 집중방역,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 대대적 전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1/11 [12:29]

평택시 간부공무원, 코로나 확산방지 총력 대응


[미디어투데이] 평택시는 코로나가 전국적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고 시 전역에서도 12월 한 달 동안 확진자가 200명이 넘는 등 아주 중요한 시기임을 감안해 ‘신년 긴급비상체제’에 돌입했으며 그 일환으로 본청 및 출장소 5급 이상 간부공무원을 주축으로 매서운 한파에도 불구하고 11일 오전 8시 평택역 등 다중이용시설 7개소에서 ‘코로나19 방역활동 및 예방수칙 지키기 캠페인’을 대대적으로 전개했다고 밝혔다.

이번 방역활동과 캠페인은 지난 12월 8일 수도권을 중심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격상과 지속적인 방역강화 조치에도 불구하고 확산세가 진정되지 않고 전국적으로 빠른 확산세가 유지되는 심각한 상황에서 감염확산을 신속하게 차단하기 위해 시민들께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등 코로나19 예방수칙 준수에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하고자 실시했다.

정 시장은 “현재 코로나19가 특정지역, 특정단체의 감염 형태가 아니라 평택 전역에서 동시다발적으로 확진자가 속출하고 있는 비상상황”이라며 “국·과장 등 간부공무원의 솔선수범과 전 직원의 혼연일체로 당면한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으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시민들께서도 ‘불필요한 외출 자제’, ‘대면접촉 최소화’, ‘마스크 필히 착용’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는 높은 시민의식을 발휘해 줄 것”을 강조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