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1월 7일 오전까지 대대적 제설작업

한대희 시장, 제설작업 현장 시찰 “시민불편 없도록 해달라”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1/01/07 [10:29]

군포시청


[미디어투데이] 군포시는 1월 6일 저녁부터 내린 폭설 제설작업을 1월 7일 오전까지 계속했다.

시는 덤프트럭과 굴삭기 등 장비 27대와 친환경 제설제 540톤, 전 공무원들을 동원해 관내 곳곳에서 제설작업을 진행했다.

1월 6일 밤 긴급 제설작업에 이어 7일 아침에는 전 공무원들을 투입해 제설작업을 계속했다.

한대희 시장은 당동지역 고지대 등의 도로상황과 제설작업 현장을 둘러보고 ”시민들의 불편이 없도록 제설작업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군포시 적설량은 8.3㎝로 집계됐다.

시는 대설주의보가 해제됐지만 가급적 대중교통을 이용하고 특히 이면도로나 골목길에는 눈에 보이지 않는 빙판길이 있을 수 있는 만큼, 보행 시 유의해달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