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2020년 온라인 종무식 개최

“큰 일 닥치면 시 조직의 힘으로 혼자가 아닌 우리 모두 나서야”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2/31 [09:26]

군포시 2020년 온라인 종무식 개최


[미디어투데이] 군포시는 12월 31일 온라인 종무식을 갖고 다사다난했던 2020년 업무를 마쳤다.

한대희 시장은 종무식에서 올해 시정을 되돌아보면서 ”시 공직자들이 1년 가까이 코로나19에 주말과 밤낮없이 대응해 온 점이 올해 시정의 가장 큰 일이었다“며 공직자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했다.

한대희 시장은 또한 ”지역 현안이나 주민들의 삶의 불편 사항에 대해 관련 부서가 모두 나서서 주민들과의 소통을 통해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등, 공직사회 자세에 변화를 시도한 점이 의미있는 일“이라고 밝혔다.

한 시장은 ”새해에도 코로나19가 쉽게 종식되지 않을 것으로 보여 좀 더 견뎌내야겠지만 언젠가는 지나갈 것“이라며 ”코로나19같은 큰 일이 닥쳤을 때 공직사회가 조직의 힘과 능력으로 함께 모이고 공무원들이 혼자가 아니라 우리 모두 해낼 수 있다는 자세로 임해야 한다는 교훈을 얻었다“고 말했다.

올해 종무식은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차원에서 군포시미디어센터에서 사전 녹화한 영상물을 방영하는 온라인 방식으로 열렸으며 녹화는 전문성이 요구되는 촬영을 제외한 모든 과정을 군포시 공무원들이 직접 맡아서 진행했다.

시 공무원들은 사무실에서 시청내 방송망 등을 통해 종무식에 참여했으며 올 한해 고생한 동료들을 서로 위로하고 새해에는 코로나19가 조속히 종식되기를 기원했다.

군포시 관계자는 ”사실상 올해 1년 내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끊임없이 발생해 불안했고 여기에 대응하느라 힘들 때도 많았지만, 시민들을 위하는 공직자의 자세가 어떠해야 하는지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시 공무원들은 신정연휴기간에도 코로나19 감염원 차단을 위해 검체검사가 실시되고 있는 임시선별검사소에서 검사지원 업무을 계속한다.

또한 자가격리자 관리업무도 계속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