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2025년 범계역 일원에 복합형 공공청사 건립

지상12층 규모 - 공공시설, 수익시설, 공공주택 (청년주택)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2/24 [00:00]

 

[ 미디어투데이 / 안양 = 안상일 기자] 안양 범계동 행정복지센터 일원에 오는 2025년 3월경 지상12층 규모의 복합형 공공청사가 건립된다. 범계동행정복지센터와 안양119구조대(범계동), 수익시설이 저층부에 들어서고, 상층부는 청년기본주택을 포함한 공공주택 360호를 확보할 예정이다.

 

개발되는 범계동 부지는 2,447.3㎡면적으로 범계동청사는 안양시 소유, 119구조대는 경기도 소유로 각각 돼있다.

 

범계역 일원 공공청사 복합개발에 따른 업무협약식이 23일(14:00) 경기도청 상황실에 있었다.(사진 첨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최대호 안양시장, 이헌욱 경기주택도시공사 사장, 배찬주 안양도시공사 사장이 기관을 대표해 협약서에 서명했다. 협약식은 코로나19 확산을 우려해 기관대표 등 최소한의 인원만이 참석했다.

 

이번 공공청사 복합개발 추진은 노후한 동행정복지센터와 안양119구조대를 새로운 환경으로 조성해 행정서비스 향상을 기하고, 청년층 주거안정을 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광역과 기초단체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공공청사 복합개발은 전국 최초의 사례이다.협약에 따라 경기도와 안양시는 소유 부지를 무상 제공한다. 또 공사비를 복합개발 전체사업비에 포함하고 예산확보 등 제반사항을 각 소속공사와 협의하게 된다.

 

안양시는 편리한 교통여건과 정주여건이 우수한 지역에 공공주택을 공급, 청년 등 무주택자의 주택난 완화를 꾀한다는 계획이다. 이는 또 생산활동인구 증대로 이어져 지역소비 활성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된다.

 

아울러 행정복지센터와 119구조대 청사의 새로운 시설을 바탕으로 행정서비스 질적 향상도 기하게 될 전망이다.

 

범계동 복합형 공공청사는 2025년 3월 준공을 목표로 이날 협약식에 이어 지구단위계획변경과 공유재산 관리계획 의결 등의 절차를 거쳐 2022년 12월 착공 예정으로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이번 협약을 통해 청년층의 주거복지를 실현하고, 지역주민들에게 한 차원 높은 행정서비스를 구현하게 될 것”이라며,“지자체간 공동으로 추진하는 전국 첫 사례인 만큼 좋은 롤모델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