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고 싶은 책을 동네서점에서 신청하고 대출받는다.

군포시.군포지역서점연합회,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협약 체결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2/18 [08:47]

보고 싶은 책을 동네서점에서 신청하고 대출받는다.


[미디어투데이] 군포시중앙도서관은 최근 군포지역서점연합회와‘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희망도서 바로대출서비스’란 시민들이 보고 싶어하는 새 책을 동네서점에서 바로 신청해 대출받을 수 있는 서비스다.

서비스 가능 서점은 자유문고 산본문고 열린문고 명문서점이다.

이들 서점에서 시민들은 원하는 책을 대출받을 수 있지만, 도서관이 보유하고 있는 도서 5만원 이상의 고가도서 정기간행물, 교과서 수험서 만화 등은 제외된다.

중앙도서관 이남구 관장은 “시민들이 가까운 동네서점에서 원하는 책을 바로 빌려봄으로써 편리하게 도서관 서비스 이용할 수 있다”며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동네서점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중앙도서관은 2021년 2월부터‘희망도서 바로대출시스템’구축에 착수해, 5월 시범운영을 거쳐 6월부터 본격적인 서비스를 시행할 예정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