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병훈 의원“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국회 본회의 통과

국가와 지역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 기본계획 수립 근거 마련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2/01 [15:41]

소병훈 의원


[미디어투데이] 더불어민주당 소병훈 의원이 대표발의한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12월 1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에 관한 법률은 차량보다 사람에 초점을 맞춰 보행자가 안전하고 편리하게 걸을 수 있는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함을 목적으로 하는데, 운영과정에 있어 국가가 아닌 지방자치단체가 기본계획을 수립하도록 해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정책 목표 수립 및 운영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는 문제점이 지적되어 왔다.

이에 소병훈 의원은 지난 6월 17일 행정안전부장관이 기본계획을 수립하도록 하고 이에 따라 지방자치단체가 지역계획을 수립하도록 해 일관되고 체계적인 계획 수립 및 정책 운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하고 기본계획 및 지역계획 등을 심의·조정하기 위한 보행안전편의증진위원회를 설치해 국민의 안전하고 편리한 보행권을 확보하는 ‘보행안전 및 편의증진에 관한 법률 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소병훈 의원은 “보행자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이 OECD 최하위권에 머물러 있는 상황이 말해주듯, 우리나라 보행 여건은 열악한 수준이다”며 “오늘 본회의를 통해 보행안전 수준을 높일 수 있는 민생법이 통과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앞으로도 현장 중심의 민생 법안을 발의하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