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과 중남미,“K-방역을 매개로 미래 협력 모색”

외교부·보건복지부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 공동 개최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11/20 [15:33]

한국과 중남미,“K-방역을 매개로 미래 협력 모색”


[미디어투데이] 외교부와 보건복지부는 오는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간 서울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코로나19 확산 이후 해외 장차관급 고위 인사들이 직접 방한해 개최되는 최초의 다자 행사인‘2020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을 공동으로 개최할 예정이다.

대면과 비대면 혼합 방식으로 개최되는 이번 포럼에는 에콰도르, 파나마, 코스타리카, 콜롬비아 등 4개국 장차관급 인사가 직접 방한하는 한편 우루과이, 칠레, 브라질 등 일부 국가에서는 보건부 및 관계기관 장차관급 인사 등이 영상을 통해‘코로나19 이후 뉴노멀 시대 한-중남미 간 방역·보건 연대 강화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토론할 예정이다.

한국 측에서는 외교부, 보건복지부, 질병관리청,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 한국국제협력단, 국제백신연구소, 한국파스퇴르연구소 등 정부, 국제기구 및 민간 전문가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포럼 1일차인 11.23.‘한-중남미 고위급포럼’에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개회사,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의 환영사, 루이스 가예고스 에콰도르 외교부 장관의 축사에 이어 제1세션은‘뉴노멀 시대 감염병 대응을 위한 한-중남미 연대 구축’을 주제로 제2세션은‘감염병 치료·예방을 위한 국제사회 협력 파트너십 구축’을 주제로 발표와 토론이 진행된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포럼 개회사를 통해 한-중남미 보건·방역 분야 연대와 협력의 중요성을 언급하는 한편 코로나19 이후 뉴노멀 시대를 대비한 한국과 중남미 간 전략적 미래 협력 비전을 제시할 예정이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포럼 환영사에서 한국의 코로나19 방역·대응 전략을 소개하고 그간의 한-중남미 간 보건·의료 분야 교류를 토대로 향후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포럼 2일차인 11.24.에는 황경태 외교부 중남미국장의 환영사를 시작으로 1세션에는‘뉴노멀 시대 한-중남미 보건의료 협력 전략 모색’을 주제로 한‘전문가 포럼’이, 2세션에는 코로나19 이후 시대에 보건·의료, 건설·인프라, 문화·콘텐츠 등 분야에서 우리 청년들의 중남미 진출 가능성을 모색하는‘청년 진출 포럼’이 진행된다.

이번 포럼은 전 세계가 직면하고 있는 코로나19 상황 속에서 한국과 중남미 간 감염병 대응을 위한 보건·방역 분야에서의 연대와 협력 강화방안과, 코로나19 이후 뉴노멀 시대를 대비한 제약 및 디지털 보건 의료 분야에서의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함으로써 글로벌 보건 위기 속에서 한-중남미 간 상생의 파트너십을 다시금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o 또한, 중남미 코로나19 확산에도 불구, 중남미 장차관급 고위인사들이 직접 방한한 것은 한국의 K-방역 경험 공유, 코로나19 이후 뉴노멀 시대 제약·디지털 보건의료 분야 협력 강화에 대한 중남미 국가들의 강한 의지를 반영한 것으로 평가된다.

한편 이번 포럼은 우리 정부의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엄격히 준수하는 가운데 진행되어 현장 등록 및 참여자 수를 제한할 예정이다.

포럼 참관을 희망하시는 경우 한-중남미 미래협력포럼 홈페이지 등록을 통해 실시간 온라인 영상 시청이 가능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