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재활용선별업체 입찰 방식 변경 특혜의혹 - 박달하수처리장 불명예 재현 되나 (제1보)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1/20 [12:13]

 

 

[ 미디어투데이/정치사회부 = 안상일 기자 ] 안양시가 최근 재활용선별업체 입찰방식을  변경했다. 적격심사 (총액, 전자, 경쟁입찰)에서 제안서 입찰 (협상에 의한 계약)로 바꾼 것이다.

 

이 방식은 불법이 개재될 여지가 많아 특수한 경우외에는 채택하지 않는 입찰방식이다. 행안부

'낙찰자 선정 기준'에는 위배되지 않는다.

 

 재활용 선별업체 선정방식 변경에 대하여 안양시는 "선량한(좋은) 업체"를 선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그러나 이를 믿는 업체는  없다.

 

나라장터의 전자입찰방식은 각종 부조리와 부정을 막기위한 '합리적' 입찰방식이라는것은 이미 오랜 기간 검증된 것이다. 안양시도 각종 공사,구매,용역등에 이 방식을 채택 하고 있다.

 

 입찰방식 변경과 [긴급] 이라는 사유로, 입찰 현장 설명 (현설) 생략 (업체가 요청할 경우 현설 가능), 정량적 평가의 '수행경험'과 '장비보유' 항목 도입은 불합리 하다.

 

 더구나 평가위원 7명을 외부 환경전문가로 선정한다고  했으나  학식과 경험이 풍부한 중앙 전문가가 아닌 안양 지역 전문가가 다수 포함될 경우 공정성 훼손과 불법이 개재될 가능성이 농후하다.

  

더구나 평가위원을 관련부서에서 미리 준비된 '번호추첨'으로 선정한다는것은 .아이러니' 하다.

 

또한 2013년 박달 하수처리장 업자 선정과정에서의 시장실 압수색을 포함한  공직자 형사처벌로 안양시의 불명예가 초래된  사례가 반복되지 않도록 입찰방식 변경을 포함한  입찰 제안 내용등의 진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업체의 소리를  관련부서는 경청하기 바란다. 잘못된 결정이라고 판단되면 되돌아가야 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