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기업 제품 중국 온라인 판매 린이시 보세구역 본격 운영

보세구역에 10개 기업 50여개 제품 비축 시작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1/17 [08:57]

군포기업 제품 중국 온라인 판매 린이시 보세구역 본격 운영


[미디어투데이] 군포시 중소기업 제품의 온라인을 통한 중국내 판매를 위해 중국 린이시 보세구역이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군포시는 11월 16일부터 린이시 전자상거래 보세구역에 군포 중소기업들의 제품을 보내 비축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군포시 복합물류센터에서 화장품과 건강식품 등 군포시 10개 기업 51개 제품들에 대한 첫번째 출하가 이뤄졌다.

이에 따라 중국 전역에서 중국 최대규모의 모바일 ‘위쳇’을 통해 주문이 들어오대로 보세구역의 제품들을 주문자에게 배달할 수 있게 됐으며 배달 소요기간은 2일~3일이다.

중국은 전자상거래를 1급과 2급 도시에만 허용했으나, 올해 1월에 중국 산동성 린이시에서도 전자상거래가 가능해졌다.

또한 린이시 전자상거래운영업체인 린이란화수입무역유한공사는 린이시 란산구 산동e곡 전자상거래산업원에 군포기업 제품들을 전시해, 중국 바이어와 도소매업체들간의 연계 판매를 유도하고 소비자들이 제품 특성 등을 미리 파악할 수 있도록 했다.

이와 관련해 린이란화수입무역유한공사는 최근 군포시에 협력서한을 보내, 피부용품과 화장품, 의류 등 군포기업들의 다양한 상품을 입점해서 소개하고자 한다며 군포 기업 제품들이 판매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특히 린이시에서 군포기업 제품들에 대한 홍보도 이뤄지고 있다고 군포시는 전했다.

한대희 시장은 “군포 기업들의 상품을 주문, 배송할 수 있는 온라인 판매망 플랫폼을 구축한데 이어 린이시 보세구역에 상품들을 비축하고 홍보도 진행되고 있다”며 “군포 중소기업들의 중국시장 진출을 위해 차근차근 나아가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