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지킴이 고교연합, 대전지검 "월성1호기 조기폐쇄 사건 " 성역없는 수사 촉구 기자회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1/17 [07:41]

 

 

[미디어투데이/ 정치사회부 = 안상일 기자 ] 나라지킴이 고교연합 (이하 '고교연합'이라 함 )은 11월 13일 오후 4시 대전지방검찰청 정문 앞에 70여명의 회원이 모여 '월성원전1호기 조기폐쇄 사건을 성역없이 수사하라'고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였다.

 

 이 자리에서 고교연합 이형규 (대전 65) 법무지원실장은 낭독한 성명서를 통해 대전지검의 강력한 수사를 촉구했다 ( 성명서 참조 )

  

 고교연합은 지난 10월26일 대검찰청 앞에서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백운규전 산업통상자원부장관등 관련 고위 공직자  6인의 고발장 접수 기자회견을 갖인바 있다.

 

고교연합은 기자회견을 마친후 대전지검에 '월성 원전1호기 조기폐쇄 검찰수사 촉구 성명서'를 전달했다.

 

 
                     월성 원전 1호기 조기폐쇄  검찰수사 촉구 성명서

 

 
나라지킴이고교연합은 10월 26일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월성 원전 1호기 조기폐쇄 관련 고위공직자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 김수현 전 사회수석,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박원주 전 자원정책실장 등 고위공직자 6명을 고발하는 고발장을 대검에 접수시킨 바가 있다.

  
월성 원전 1호기는 2012년에 7,000억원을 투입하여 2022년까지 10년 수명 연장을 하여 정상가동하던 것을 2018년 6월 문재인 대통령의 "월성 1호기는 언제 조기폐쇄하나요?"라는 말 한마디에 의해 조기폐쇄 조치가 이루어졌다.

  
탈원전은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사항이라며 어느 누구도 이의를 제기하지 못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이 현재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이를 정당화시키기 위해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에서도 전망 판매단가와 이용률을 낮추는 등 경제성이 없는 것으로 조작했음이 드러났다.

  
감사원 감사 과정에서도 이들은 440여 건의 컴퓨터 자료를 파기하고 진술을 번복하며 조작에 대한 은폐를 시도하는 등 고위공직자로서는 도저히 용납될 수 없는 짓을 저지른 반국가적인 파렴치범들이다.

  
이들에 대한 수사가 야당이나 시민단체의 고발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것인양 청와대와 집권여당은 검찰수사를 방해하고 있지만,

 
이번 수사는 700여 쪽에 달하는 감사원의 수사참고자료인 빼박 증거에 의해 이루어지는 수사이므로,

  
이두봉 대전지방검찰청장은 어떠한 외압에도 좌고우면하지 말고 진실을 밝혀내 반역자들을 처단해야 할 것이다.

  
검찰개혁은 정치적 중립을 지키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엄중히 수사해 법치주의를 수호하는 최후의 보루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성역없이 수사할 것을 촉구하는 바이다.

  
나라지킴이고교연합은 전국 고등학교 동문을 회원으로 구성된 애국시민단체로서 처음부터 탈원전 정책의 부당성을 주장하기 위해 집회 등 대국민 계몽활동을 해온 단체이다.

  
대전지방검찰청 뒤에는 자유대한민국을 수호하려고 분투하는 수많은 애국시민들이 있음을 잊지 말고 철저히 진실을 규명할 것을 기대한다.

 

 
                                               2020. 11.13

  
                         나라지킴이 고교연합 상임공동대표 송두진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