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치매안심센터, 치매예방 비대면 1:1 친구맺기 사업

11월 16일부터 독거어르신 대상으로 광정동에서 처음 실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1/11 [09:12]

군포시 치매안심센터, 치매예방 비대면 1:1 친구맺기 사업


[미디어투데이] 군포시 치매안심센터는 치매안심마을 내 독거어르신과 자원봉사자들을 1:1 비대면 친구맺기로 연결해주는 사업을 광정동에서 처음으로 실시한다고 밝혔다.

치매안심마을은 보건복지부에서 지역사회내 치매인식 개선과 예방실천 강화, 치매 조기발견 등 치매환자가 안심하고 생활할 수 있는 사회분위기 조성을 위해 치매안심센터별로 1개 이상 운영하도록 하고 있는 사업이다.

군포시 치매안심센터는 이에 따라 11월 16일부터 12월 26일까지 자원봉사자들이 코로나19로 외부 활동이 어려워진 독거어르신께 주1회 30분간 전화를 통해 어르신의 안부와 건강을 점검하는 1:1 비대면 친구맺기사업을 진행한다.

김미경 군포시보건소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상생활에 많은 제약이 생긴 독거어르신의 치매예방과 우울감, 무기력증 해소를 위해 1:1 비대면 친구맺기 사업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