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 "식물의회'와 '유령의장 ' - 시민을 "개돼지"로 보는가

- 시의회 정상화를 위해 '시민'과 양당 '대표의원'이 나서야 한다 -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1/07 [19:02]

 

안양시의회가 '식물의회'와 '유령의장'이 탄생된지 2개월여가 지나가고 있다.  법리적인것을 떠나 상식을 벗어난 한심한 작태다.

 

지난 7월3일 후반기 의장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보여준 지방자치법을 위반하여 벌인 불법선거 과정은 안양시민과 전국 230 개 지방기초의회에 낯을 들수없는 부끄러운 모습이었다. 한편의 부정선거 시연회 같았다.

 

사전에 담합하여 특정위치에 A유령의장을 기표하게한 행위는 명백히 지방자치법을 위반한것이다 . '시민정의사회실천위'의 형사고발로 10월29일 민주당 10명의 의원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또한 9월14일 수원지방법원 (행정부)은 의장과 4개 상임위원장에 대해  직무집행 정지' 결정을 했다. 수도권 최초 ,전국에서 두번째의 불명예다.. 4개 상임위원장은 불법으로 선출된 의장의 회의진행으로 민주당의 '싹슬이' 로 선출 됐다. "소통과 협치"라는 의회 민주주의 원칙은 무시됐다.

 

이후 부의장 선출과정도 불법으로 선출된 A '유령의장'의 '버티기'로 관례에 벗어나 민주당  B시의원이 편법 선출됐다. 추경예산과 조례 심의등 불가피한 조처로 이해된다. 

 

그러나  양당 대표의원간에 합의된 의장에 민주당, 부의장에 '국민의 힘' 이라는 합의로 선출 되어야하는 의장단이  A유령의장의 '훼방' 으로  무산됐다.

 

A유령의장은  아직도 의장에 대한 강한 미련을 갖고 있는것으로 보인다. 또한 4개 상임위원장도 마찬가지다  이는 안양시민과 시의원을  "개돼지'로 보는 것과 같다.

 

어떻게 법원에서 직무집행을 정지 시켰는데도  법원의 최종 판결 (대법원) 때까지  최소 1년 이상을 의장과 상임위원장직을 유지하려 하는가?

 

A유령의장과 상임위원장은 지금 즉시 사직원을 제출하여 시민과 시의회의 심판을 받기 바란다. 의장활동비의 합법 사용, 편법 직무수행등은 검증되어야 할 부분이다.

 

현 B부의장은 의장직무대행으로 시의회 정상화를 위해  열성적으로 A유령의장과 상임위원장등의 사퇴를 종용했다. B부의장은 선출되었던 상임위원장 사직원을 제출하여 11월 20일 본회의에서의 처리를 요구 하고있다.

 

A유령의장의 사퇴에 대하여는 민주당 내부에서도 많은 의원이 공감하는것으로 보인다. 안양시민과 시의원은 이 오만하고 시민을 바보로 아는 A유령의장에게  ,진실과 정의'의 매서움을 보여주기 바란다.

 

이 고난하고 힘든 '진실과 정의'의 싸움에서의 결말은 "고양이 목에 누가 방울을 다느냐" 다. 고양이 목에 방울은 양당대표가  소속 당 의원을 대표하여 공동으로 "의장직 불신임 안 "을 제출하는 것이다. 민주당으로선 "읍참마속(泣斬馬謖)" 의 결정이다.

 

 이것만이 시의회의 정상화를 위한 최선의 길임을 명심하여 소속 당 국회의원과 당원 모두의 의지를 담아내는 현명한 결정을 기대한다  ( 정치사회부= 안상일 기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