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출토유물이 제자리로 돌아온다

용정리 유적 유물, 포천시립박물관인 한탄강세계지질공원센터로 이관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10/21 [10:23]

포천시 출토유물이 제자리로 돌아온다


[미디어투데이] 포천 군내면 용정리 일원에서 출토된 구석기 유물이 제자리로 돌아온다.

그동안 시에서 출토된 유물은 국립박물관, 경기도 박물관, 문화재 발굴연구기관 등에서 보관해왔다.

일부는 포천 역사문화관 수장고에 이관했으나 포천 역사문화관 수장고 면적이 작아 추가 소장이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시는 발굴조사를 통해 수습된 유물 중 미귀속 학술 유물을 중심으로 분류 과정을 거쳐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센터로 이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올해 3월 시립박물관으로 등록된 한탄강세계지질공원센터는 국고귀속 유물의 위임기관을 지정받기 위해 문화재청에 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다.

선정이 완료되면 포천시에서 출토된 유물 중 국고귀속이 예정된 유물을 포천으로 이관할 예정이다.

아울러 출토 유물 외에도 포천시와 한탄강 관련 유물 전국공고를 통해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하고 평가위원회 등을 거쳐 관련 유물을 지속적으로 구입할 예정이다.

시는 1차 사업으로 지난 10월 16일 성남의 한백문화재연구원에서 소장 중이던 용정리 유적 유물 6,000여 점을 한탄강 세계지질공원센터로 이관했다.

용정리 유적은 포천 용정산업단지 조성을 위해 실시한 발굴조사에서 출토된 중기 구석기 유물로 주먹 찌르개, 돌망치, 다면석기, 찌르개, 긁개 등이 있다.

시 관계자는 “이번에 이관된 유물의 정리와 분석을 통해 전시가 가능한 유물과 학술자료 활용 유물, 체험교육 가능 유물 등으로 분류하고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