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뉴딜, ‘데이터 댐’의 핵심 2.2만여개 인공지능 데이터 가공 일자리 정보 한눈에

누리집에서 128개 인공지능 데이터 가공 일자리 정보 종합 제공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10/13 [14:55]

디지털 뉴딜, ‘데이터 댐’의 핵심 2.2만여개 인공지능 데이터 가공 일자리 정보 한눈에


[미디어투데이] 앞으로 국민 누구나 언제 어디서나 온라인 플랫폼을 통해 인공지능 데이터 구축에 참여할 수 있는 2.2만여개의 크라우드소싱 기반의 인공지능 데이터 가공 일자리 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은 AI허브에서 디지털 뉴딜, ‘데이터 댐’의 핵심인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128개 크라우드소싱 활용기업, 약 2.2만여개 크라우드소싱 일자리에 대한 정보를 10월 13일부터 기업별 일정에 따라 순차적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추경 2,925억원이 투입되어 자연어처리, 자율주행차 등 10대 분야 150종의 데이터를 구축하는 이번 사업에서 직접채용 6천여명, 크라우드소싱 방식 2.2만여명 등 총 2.8만여명 이상의 일자리 창출이 예상된다.

크라우드소싱 일자리는 집이나 이동 중에도 데이터의 수집-정제-가공-품질관리 등 데이터 구축 전 과정에서 참여할 수 있는 방식의 일자리로 경력단절 여성, 장애인, 소년소녀가정, 은퇴자 등 다양한 인력에게 참여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그간 크라우드소싱 활용기업들은 스타트업, 중소 벤처기업이어서 인지도가 높지 않아 인력 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었고 인공지능 데이터 가공에 참여를 희망하는 인력인 크라우드워커들도 128개의 개별 구인 사이트를 알기 어려워 일자리 기회를 놓치는 등 체계적인 일자리 매칭을 위한 대책이 요구되어 왔다.

앞으로 참여를 희망하는 인력은 AI허브에 접속한 후 ‘크라우드소싱 기반 인공지능 데이터 가공 일자리정보’ 팝업을 누르면, 전체 크라우드소싱 기업의 홈페이지 정보를 확인할 수 있다.

그리고 개별 기업의 홈페이지를 방문해, 다양한 크라우드소싱 일자리 중 희망하는 일자리를 선택해 참여할 수 있다.

인공지능 데이터 가공 일자리는 비교적 간단한 데이터 수집업무에서부터 정교한 가공작업이 필요한 중간단계, 데이터 품질검수 등 고급단계 등의 다양한 난이도의 일자리로 구성되어 있으며 업무 숙련도가 올라갈수록 난이도가 높은 작업을 배정받게 된다.

또한, 외국어 번역업무, 영양사 등 전문성이 요구되는 작업의 경우에는 영어점수, 자격증 등의 참여조건을 제출·확인 후에 참여가 가능하다.

과기정통부는 디지털 뉴딜, ‘데이터 댐’의 핵심인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 구축사업에 참여하는 크라우드워커는 인공지능 시대의 핵심기반을 마련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면서 지난 9월 29일에 개최된 상생협약식을 통해 협약된 크라우드워커에 대한 적정보수 지급, 교육기회 제공 등의 처우개선 약속의 체계적으로 이행되도록 하는 등 크라우드워커가 인공지능 시대의 전문인력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