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 지역안전현황 기본 조사.국제안전도시 공인 토대 마련

국제안전도시 공인사업 기본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 개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0/13 [10:45]

광명시, 지역안전현황 기본 조사.국제안전도시 공인 토대 마련


[미디어투데이] 광명시는 지난 12일 시청 중회의실에서 ‘광명시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위한 기본조사 연구용역 최종보고회’를 개최했다.

보고회에는 박승원 광명시장을 비롯해 지난해 9월부터 광명시 안전사업을 수행하고 있는 시민단체와 관련부서 관계자, 전문가 등이 참석했다.

광명시는 지난해 9월부터 이번 용역을 진행했으며 이날 보고회에서는 광명시 지역안전수준 진단 및 안전사업 추진방향 설정과 전략을 주된 내용으로 그간 연구용역의 성과와 앞으로의 지속가능한 안전사업 추진에 필요한 요건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위한 7가지 기준에 적합하게 역할 수행이 완료된 부분과 지속적으로 수정 보완해야할 부분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광명시는 이날 최종 보고회로 2023년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위한 사전준비 첫 단계를 마무리했으며 이번 용역에서 제기된 보완 사항과 앞으로의 분과별 안전사업 평가와 관리카드 작성을 위한 2차 연구용역을 2021년 실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연구용역의 책임연구원을 맡은 박남수 산학협력단장은 “그 동안 국제안전도시 공인을 위한 기본조사 연구용역 과업을 수행하면서 코로나19라는 예기치 못한 어려움에 봉착하기도 했으나 광명시와 안전도시위원들과의 협조로 잘 마무리 됐다”고 말했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광명시는 시민단체 주도형 국제안전도시로 시민단체의 의견을 충분히 반영하겠다. 또한 내년에 실시하는 2차 용역에서는 광명시의 지역적 특성을 고려하고 시민이 체감하고 함께 할 수 있는 안전정책을 수립해 국제안전도시로 한단계 더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