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관내 중·고등학교에 마스크 25만매 긴급 지원

12일부터 총 4만7831명에게 1인당 KF94 마스크 5매 지급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0/08 [10:11]

화성시청


[미디어투데이] 화성시는 오는 12일부터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관내 중·고등학교 학생 47,831명에게 마스크 250,000매를 긴급 지원한다고 8일 밝혔다.

이번 마스크 지원대상은 관내 중·고등학교 70개교 47,197명, 비인가대안학교 9개교 634명 등 총 47,831명이며 학생 1인당 KF94 마스크 5매를 제공받게 된다.

화성시는 마스크 긴급 지원에 대해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지속되는 상황에서 등교 학생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고 감염병의 확산을 막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는 특히 “학교의 경우 학생들이 밀집된 공간에서 생활하는 공간이므로 코로나19가 발생할 경우 전파가 쉽고 지역사회로 확산 될 위험이 있어 학생들의 예방물품 지원이 필요하다고 판단되어 추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에 지원되는 KF94 마스크 250,000매는 시가 비축용으로 보관하고 있던 것으로 관할 읍면동행정복지센터를 통해 중·고등학교에 일괄 배부될 예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관내 중·고등학생 마스크 지원으로 학생들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학교생활을 하길 바란다”며 “등교 재개된 학생들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시 차원의 모든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