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칼 럼 > 안양시의회, 직무정지 의장의 재선출 요구에 굴복(?)한 민주당 시의원들(수정)

부의장의 의장 직무대리- 실추된 의회 권위, 부의장이 해결할까?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10/02 [17:23]

 

 

안양시의회가 9월24일 더불어민주당 '최병일'의원을 부의장으로 선출했다.  '의장 직무대리'를 하게됐다. 민주당이 의장 사퇴대신 부의장 까지 독점하여 시의회는 파행으로 운영하게 됐다. 

 

시의회는'국민의 힘 '의원들이 퇴장한 가운데 25일 2020년 제2회 추경예산안및 기금운운용계획 변경안등을 의결했다.

 

퇴장한 '국민의 힘'의원들은 같은 시각 시의회 로비에서 민주당의 의회운영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했다.  기자회견문은 A4용지 5 페이지로  그간의 민주당의  시의회 운영의 부적절한 모습과 '배신'의 모습을 기술했다.

 

후반기 의장선출의 불법성과 행정소송,  선임의결 효력정지 결정,의장 직무대리 체제의 '꼼수', 행안부의 유권해석,  의장 사퇴후 부의장 선출과 의장 선출로드맵의 양당 대표간 협의한 내용 등이다. 

 

그러나 정맹숙의장은  양당 대표간의 협의를 거부하고 짓뭉갰다.  "의장 사퇴후 재선거를 통해 본인을 의장으로 재선출해 달라고 요구했다" 는 것이다. 그러나 양당 의원들은 '코메디'와 같은 의회의  권위를 깡그리 무시하는 황당한 처사에 반발하며 거부했다. 

 

이호건 대표가 보관했던 사퇴서는 반환됐다. 그리고 부의장을 선출하여 부의장이 의장 직무대리를 하는 안양시의회 초유의 의회직 여당 '싹쓸이' 사태가 발생했다.

 

안양시민과 공직자, 시의원 다수의 분위기는  정 의장의 처사는 이해할수없으며 이를 배후에서 조종하는 '보이지 않는 손'이 있다는 중론이다. 정 의장을 적극 지지하는 의원은 민주당 13명 의원중  A,B,두명의 의원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그런데도 의장 직무대리 체제로 가는 이유는 무엇인가?  '보이지 않는 손'은 공천권을 갖인 현직 국회의원인 지역위원장일 가능성이 크다. 정 의장 사태를 중앙정치와 연관짓는것은 어쩌면 당연하다.

 

시의회 운영을 국민을 "개 돼지"로 보고  '국민의 힘'을 "사이비 야당"으로 보는 인식을  바꾸지 않는 한 계속될 것이다.( 조선일보 양상훈 논설실장의 20.9.11.자 '우리가 분노 안 하면 그들이 우릴 개돼지로 볼것 ' 칼럼 참조)

 

정맹숙 의장 사퇴 문제는 "계륵(鷄肋) " 이다. 필자가 만나본 '최병일' 부의장 (의장 직무대리)은 안양시와 시민을 위한 열정과 의욕이 대단하다. '국민의 힘'과의 공조와 소통을 통한 시의회 정상화에도 열성적이다. 반갑고 다행한 일이다.

 

 오랜동안 시민사회 활동을 통하여 터득한 '예지 (睿智 )' 가 시의회 정상화 방향을 제대로 설정한것 같다.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어야 할것이다.

 

시의회 정상화를 위해서는 의장,부의장, 상임위원장 (부위원장 포함),예결위원장등의 의회직 배분은 원점에서 논의하고, '국민의 힘'과의 협의를 통해 결정하되 과거 전례를 참작하여 결정하는것이 순리일 것이다.

 

협의는 여,야는 중앙정치에 휘둘리지 않는 "오직 시민만을 바라보는" 진정한 안양시민의 대표인 시의원의 자세를 견지할것을 충심(衷心) 으로 권고한다.

 

최 부의장은 추석이 지나고도 시의회의 정상화 기미가 보이지 않는다면 '국민의 힘'과의 특단의 공조를 통한  의장사퇴 문제를 해결 할것이라는 강한 의욕을 보였다. 이 길이 안양시와 시민을 위한 길이라면 '악마(?)'와도 손을 잡을것이라는 의도가 감지 됐다.

 

이번 하반기 의장 선출과 수습 과정에서 보여준 민주당 의회직 (대표, 상임위원장등) 과 의회 사무국의 미숙한 업무처리에 관하여는 그에 상응하는 조치가  추후 있어야 할것이다

 

최 부의장과 민주당 그리고 '국민의 힘' 의원들과의 협의를 통한 정상화만이 실추된 시의회 권위 회복의 단초가 될것이다. 최병일 부의장의 의회 정상화 노력에 거는 시민과 공직자들의 열망과 기대를  전한다 ( 글 = 정치사회부 / 안상일 대표기자 )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