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광정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랑의 집수리 봉사

지역사회 장애인 소외계층에 따뜻한 보금자리 선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9/29 [09:02]

군포시 광정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 사랑의 집수리 봉사


[미디어투데이] 군포시 광정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지난 9월 25일 주거환경이 열악한 중증장애인 독거가구를 상대로 동절기 대비 집수리 봉사활동을 펼쳐 주변을 훈훈하게 하고 있다.

사랑의 집수리 주거환경 개선사업은 광정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에서 연중 추진하고 있는 ‘두배로 행복’ 사업 중 하나로 주거환경이 취약한 가정을 방문해 도배·장판· 노후가구 교체 등 쾌적한 환경에서 거주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이번 활동은 중증장애와 거동불편으로 평소 집안 내 주거환경이 취약하였던 관내 독거세대를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해당 가정은 집안 곳곳의 심한 오염, 해충, 악취 문제 등으로 생활의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따라 광정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는 코로나19 차단 방역활동과 대청소를 비롯해, 노후 가구를 교체·수리하고 오염된 벽지와 장판을 새것으로 바꿔 안전하고 청결한 보금자리를 만들어 선사했다.

집수리를 받은 주민은 “무엇보다 깨끗한 환경에서 추석과 겨울을 지낼 수 있게 돼 기쁘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지역사회보장협의체 박병수, 김용규 공동위원장은 “앞으로도 주거환경이 취약한 이웃들을 위해 지속적으로 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며 “지역내 복지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대상자 발굴에 최선을 다해 주신 협의체 위원들과 각종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은 광정동주민센터, 주몽종합사회복지관 관계자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