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11개 동 마을사업, 처음으로 주민투표로 결정

자치계획 수립 위한 주민총회 완료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9/28 [09:17]

군포시 11개 동 마을사업, 처음으로 주민투표로 결정


[미디어투데이] 군포시는 관내 11개 동별로 자치계획 수립을 위한 주민총회 일정을 모두 마쳤다고 밝혔다.

이번 주민총회에서는 마을사업을 확정하기 위해 군포에서 처음으로 주민투표제가 채택돼 주민자치 의사결정에서 한 단계 진전됐다는 평가를 받았으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현장투표와 함께 온라인 투표방식이 도입됐다.

군포시에 따르면, 9월 18일부터 25일까지 진행된 11개 동별 주민총회에서 디지털 정보교육과 재활용 분리수거, 주민 바자회 등 주요 마을사업들의 채택여부가 주민들의 직접투표로 결정됐다.

이 가운데 군포1동과 군포2동, 산본2동, 재궁동, 수리동, 대야동 등 6개 동은 카카오톡과 네이버 폼을 활용한 온라인 투표와 주민센터 비대면 현장투표 등 오프라인 투표를 병행했다.

또한 오금동과 궁내동은 아파트관리소에 투표판을 설치해 주민들의 의사를 물었다.

금정동은 국민신문고의 국민생각함을 활용한 온라인 투표로 진행했으며 산본1동과 광정동은 네이버 폼을 통해 주민들의 신성한 한 표를 접수했다.

군포시 11개 동의 다양한 투표방식을 통한 주민의사 결정은, 내 마을의 직접민주주의를 소박하지만 내실있게 실천해 주민자치 의사결정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신청하 군포시 정책감사실장은 “코로나19 방역수칙 준수로 시민들이 모일 수 있는 기회가 제한되는 악조건에도 불구하고 주민자치위원회와 주민자치회가 다양한 방법으로 주민총회를 만들어가는 노력에 깊이 감사드린다”며 “이같은 노력이 좋은 결실을 맺을 수 있도록 잘 뒷받침해서 내년에는 더욱 발전된 주민자치 실현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