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명시청 입장문] 구로 차랼기지 광명 이전 '재조사' 결정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9/24 [23:35]

 

 

<광명시장 입장문>

 

차량기지 광명 이전재조사 결정

원점 재검토 광명시민 노력 성과

타당성 재조사 광명시민 의견 반영해야

 

 

환경을 파괴하고 도시발전을 가로막는 차량기지 이전을 원점 재검토하라고 일관되게 주장해 온 광명시와 32만 광명시민은 기재부의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타당성 재조사 결정을 환영합니다.

 

차량기지 이전 철회라는 백지화 결정이 아쉽지만, 광명시민이 이뤄낸 성과이며, 그동안 공동대책위원회를 중심으로 똘똘 뭉쳐 반대 논리를 개발하고 집단행동도 마다하지 않았던 광명시민의 승리입니다

 

광명시민은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수행할 타당성재조사 결과도 기대합니다.

 

국토부가 이전하려는 광명시 노온사동으로는 사업성이 떨어져 불가능 하다는 것을 광명시민 뿐만 아니라 국토부 스스로도 아는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2012년 타당성 조사 당시 경제성분석(B/C) 결과 0.84, 2016년 타당성재조사 B/C 0.97, 2019년 기본계획안 B/C 0.84 등 경제성이 있는 것으로 평가하는 1.0을 넘지 않았습니다.

 

또한 국토부는 타당성재조사 대상이 되는 법적 기준 사업비 15% 이상 증가를 피하기 위해 차량구입비(200억원), 환승시설 구축비(최소 244~1226억원), 지장물 보상비 등 일부 사업비를 축소했습니다.

광명시는 이번 재조사에 당사자인 광명시민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되고 누구나 납득할 수 있는 경제성, 효율성 등 타당한 기준이 마련되기를 희망합니다.

 

애시 당초 차량기지 이전은 서울 구로구민의 민원 해소를 위해 장소만 구로에서 광명으로 옮기는 사업이었습니다. 소음과 진동, 분진 문제 해소를 위한 최소한의 개선책도 없었습니다.

 

지금 부지로의 차량기지 이전은 명분도, 절차적 정당성도 없습니다. 지금 부지로의 차량기지 이전을 계속해서 추진한다면 광명시민 입장은 단 하나 결사반대입니다.

 

다만, 광명시민은 명분도 실리도 없는 지금 부지가 아니라면 합리적인 대안을 찾는데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입니다. 이웃한 도시, 중앙과 지방 모두가 상생하는 길에 앞장서겠습니다.

 

2020. 9. 24.

광명시장 박승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