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 '임시의장' 선출 시도(試圖)로 "대혼란"- 무산(霧散)으로 민주당 '페닉'

- 행안부, '부의장 선출, 의장 직무대리 필요 "적법 " 유권해석-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9/22 [10:34]

 

 

[ 미디어투데이 / 안양 = 안상일 기자 ] 안양시의회가 '임시의장' 선출 문제로 '대혼란'에 빠졌다.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은 각각 성명서를 발표하고 당의 입장을 공식적으로 밝혔다.

 

 민주당은 "의회권력에 눈먼 국민의 힘 비난"을 국민의 힘은 "  민주당의 망언 취소와 시민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 9월22일자 미디어투데이 별도  성명서 기사 참조 ). 

 

다수당인 더불어 민주당은 코로나19로 인한 민생을 챙긴다는 구실로 직무정지된 의장을 대리하여 '임시의장'을 선출하여 추경 예산등을 통과 시키려 했다. 

 

이를 위해 18일 민주당 신임 교섭단체 이호건 대표가 김필여 국민의 힘 대표를 인사차 예방하여 협조를 요청했다. 이 자리에서  김필여 대표는 행안부의 유권해석후 임시의장 선출과  부의장 선출을 강력히 요구했다.

 

A인터넷신문의 B기자는 <기자수첩>등을 통해 지방자치법과 지방의회 의회규칙등을 들어 '임시의장' 선출은 불법이며 '무효'임을 지적했다( A인터넷신문 9월20일자 '안양시의회 '임시의장'선출은 불법 '무효'다 기자수첩 참조 ).

 

그러나 민주당은 아랑곳하지 않고 임시의장 선출을 강행하려고 시도했다.  21일 오후 민주당 성명서 발표 직후 행안부로부터 의장 직무대리 관련 질의 회신서가 도착했다.

  

행안부의 질의회신 요지는 " 부의장을 선출하여 의장 직무대리로 하는것이 타당하다"는 것이다. 이에 시의회는 극심한 혼란에 빠졌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페닉'상태까지 이른것으로 관측됐다.

 

앞으로의 과제는 부의장 선출과 의장사퇴서 처리와 선출이다.  부의장이 국민의힘 소속 의원이 선출될 경우 시의회 운영은 "고도의 정치적 합의"가 필요하다.

 

1차 관건은 정맹숙의장의  사퇴서 제출이다.  정맹숙의장이 의장직 고수를 선언할 경우 안양시의회의 파행은 장기적으로 갈것이다.

 

시정 마비는 물론  피해는 고스란히 시민에게 되돌아온다. 25일까지  임시회 회기동안 양당의 합법적,합리적 결정이 도출될지 초미의 관심사다.

 

'국민의 힘' 교섭단체의 의장 선출과 부의장 출마 과정에서 감지되고있는 '내부의 적' 의원에 대한 문제는 어떤 형식 (징계)으로든지 결론을 도출해야만 한다는 거센 당원들의 요구가  어떻게 귀결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