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명근 의원, 고덕삼성전자와 용인 SK하이닉스 반도체 유해물질 배출과 안성천수계 수질보전 방안 토론회 참석

오 도의원 “오폐수 문제의 처리, 보상 문제, 친환경 무폐수 방출시스템 도입전반에 대한 적극적인 모니터링 등 사후 관리에 대한 대책 마련 촉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9/16 [15:08]

오명근 의원, 고덕삼성전자와 용인 SK하이닉스 반도체 유해물질 배출과 안성천수계 수질보전 방안 토론회 참석


[미디어투데이] 경기도의회 건설교통위원회 오명근 의원은 16일 평택시만환경연대가 주최하는 “고덕삼성전자와 용인 SK하이닉스 반도체 유해물질 배출과 안성천수계 수질보전 방안 토론회”에 토론자로 참석했다.

이날 토론에서 오 의원은 “평택시 고덕산업단지 삼성전자 반도체 평택캠퍼스 증설이 마무리되는 오는 2030년 폐수처리 방류수가 현재 5만여 톤에서 하루 34만여 톤까지 증가할 예정인데, 추가로 용인 SK하이닉스 반도체공장의 방류수 37만여 톤이 더해져 현재도 4급수인 안성천과 평택호는 농업용수로의 활용이 더욱 버거워질 것으로 예상된다”며 심각한 우려를 나타냈다.

이어 “환경문제는 각종 환경영향평가나, 시설의 인허가 등 한번 승인이 나면 각종 관련법과 규정으로 인해 나중에는 손 쓸 수가 없게 되어 지역 주민들에게 피해가 고스란히 돌아갈 수밖에 없으므로”, “조속히 협의체를 구성해 오폐수 문제의 처리, 보상 문제, 친환경 무폐수 방출시스템 도입전반에 대한 적극적인 모니터링 등 사후 관리에 대한 대책을 마련해야 함을”피력했다.

끝으로 “도의회 차원에서 안성천 수계와 평택호의 수질 개선과 보전문제에 관심을 갖고 환경부담금 부과, 환경기금 조성 운영 등 대안마련을 검토”하겠으며 “환경보호수단과 관련해서는 경기도만의 지역환경기준의 설정, 지역환경영향평가 등에 있어서도 각 시·군의 지역적 특성에 맞는 대응을 할 수 있도록 도의 역할과 활동범위가 넓게 인정될 수 있도록 입법적 수단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평택시시민환경연대 전명수 대표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좌장은 시민사회재단 조종건 대표가 맡았고 오명근 도의원을 미롯해 평택시청 김진성 환경국장, 오산천살리기지역협의회 지상훈 집행위원장, 평택시민단체협의회 차화열 회장, 평택환경행동 김훈 공동대표가 토론에 참여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