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1만400원 결정

올 해 최저임금보다 19.3% 인상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9/15 [16:23]

안양시, 내년도 생활임금 시급 1만400원 결정


[미디어투데이] 안양시노사민정협의회 정례회의에서 내년도 생활임금으로 시급 1만4백원을 결정했다고 안양시가 15일 밝혔다.

이는 내년도 최저임금 8천720원보다 1천680원 많은 액수이며 올해 생활임금에 비해 1.5% 인상된 금액이다.

생활임금을 월급으로 환산하면 217만3천6백원으로 올해보다 3만1,350원이 늘어나는 셈이다.

이렇게 결정된 생활임금은 안양시와 시의 출자·출연기관 및 민간위탁 직접고용 노동자 등 1천2백여명을 대상으로 2021년 1월 1일부터 적용된다.

안양시노사민정협의회는 한국노총 경기중부지역지부, 안양과천상공회의소, 대학교수 및 시민단체, 안양고용노동지청, 안양시 등이 고용안정과 일자리창출에 힘을 모으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도모하는 협의체다.

이날 노사민정협의회 정례회의에 이어 열린 공동선언식에는 안양시장인 최대호 안양시노사민정협의회 위원장을 비롯해 한국노총 경기중부지역지부 의장, 안양과천상공회의소 회장, 고용노동부 안양지청장을 대신한 근로개선1과장 등 노·사·민·정 대표가 선언문에 서명하는 공동선언식이 진행됐다.

안양형뉴딜로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위기를 이겨내고 포스트코로나 시대 선진도시로의 도약에 노사민정이 손을 잡자는 다짐이다.

새로운 도약을 위해 노사현안을 양보와 타협으로 해결 급변하는 환경에 혁신을 통한 생산성 향상과 경영환경 개선으로 경쟁력 제고 안양형 뉴딜 사업의 차질없는 추진 코로나19 예방 및 방역수칙의 생활화로 생명과 안전 지키기 고용유지 및 경영안정과 구직 및 생계유지 지원을 위한 행·재정적 지원 등이 핵심을 이룬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새로 결정된 생활임금이 노동자의 복지·문화 등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수 있기를 기대하며 노·사·민·정의 상호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해 나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