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필드 안성’ 개점에 따른 교통개선대책 마련 필요

‘국도 38호선’ 극심한 정체 예상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9/14 [11:59]

‘스타필드 안성’ 개점에 따른 교통개선대책 마련 필요


[미디어투데이] 평택시는 14일 비대면 언론브리핑을 갖고 ‘스타필드 안성’개점에 따른 국도 38호선의 극심한 정체에 대한 우려를 표명했다.

‘스타필드 안성’은 안성시 공도읍 안성IC 부근에 위치하고 있으며 판매시설, 쇼핑몰, 영화관, 키즈파크 등 대규모 복합시설물로 판매시설인 이마트 트레이더스는 9월 25일 전체 쇼핑몰은 10월 7일에 개점할 예정이다.

‘스타필드 안성’은 ‘국도38호선’을 통해 진·출입이 가능하도록 계획되어 있으며 주말 약 3만8천대가 이용 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에 따라, 안성IC에서 진입하는 차량 분산을 목적으로‘스타필드 안성 복합시설 신축’경기도 교통영향평가 시 안성IC에서 스타필드로 진입하는 직결램프를 개설하도록 심의됐다.

그러나, 직결램프 공사 중 암반 발생으로 개점전에 개통불가해, 평택시에서는 직결램프 개통 후 스타필드를 개점하도록 경기도, 안성시, 스타필드 측에 지속적으로 요청했으나 9월 25일부터 순차적으로 개점한다는 입장에 대해 평택시는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안성IC ~ 스타필드 직결램프’개설 전 스타필드 개점 시 고속도로 이용차량들이 국도 38호선을 통해 접근함에 따라, 스타필드 좌회전 진입차량과 평안지하차도 직진차량과의 상충으로 국도 38호선뿐만 아니라 경부고속도로 본선까지 교통체증 및 잦은 교통사고가 우려된다.

‘스타필드 안성’측에서는 단기적인 교통개선 대책으로 신호수 배치 및 안성방면 임시주차장을 마련해 셔틀버스를 운영한다는 입장이나, ‘국도 38호선’의 극심한 혼잡은 불가피 할 것으로 예상되므로 평택시에서는 스타필드측에 시민이 불편하지 않도록 더 철저히 준비해 줄 것을 당부했다.

평택시는 앞으로 안성시와 협조해 스타필드 개점에 따른 교통 혼잡이 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