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근길, 차량화재 초기진화에 나선 소방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9/10 [14:57]

소방사 윤의중


[미디어투데이] 경기도 안성의 한 소방관이 밤샘 근무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가던 중 차량화재발생 현장을 목격, 망설임 없이 차량용 소화기로 초기진화에 나선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지난 10일 오전 밤샘 근무를 마치고 퇴근하는 길, 09시 20분경 서울 방향 안성휴게소 300미터 전 화물차량 적재함에서 연소가 진행 중인 것을 목격하고 먼저 화물차량 운전자의 상태 파악 후 현장에 있던 또 다른 화물차 기사와 차량용 소화기를 이용해 초기진화 활동 및 주변 교통통제를 했다.

잠시 뒤 도착한 119소방대에 상황 설명을 하고 자리를 떠났다.

현장에 도착한 화재진압대원은“초기진화 활동과 현장 통제 덕분에 인명피해를 막을 수 있었고 더 큰 피해로 이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고문수 소방서장은“윤희중 소방사는 지난 6월 임용된 새내기 소방관이지만 언제 어디서든 국민의 안전을 위해 본분을 잊지 않고 최선을 다한 모습이 어느 베테랑 소방관 못지 않다”며 격려의 말을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