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시, 코로나19 유행으로 독감 무료 접종 대상자 확대

어린이·임신부·어르신·취약계층 대상 무료 인플루엔자 접종 지원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9/10 [09:11]

군포시, 코로나19 유행으로 독감 무료 접종 대상자 확대


[미디어투데이] 군포시는 발열이나 기침 등 코로나19와 증상이 비슷한 인플루엔자 예방을 위해 올해 인플루엔자 무료 예방접종을 확대 실시한다.

군포시보건소에 따르면, 6개월 이상 18세 이하 어린이, 임신부, 62세 이상 어르신, 50세~61세의 기초생활수급자, 19세~61세 심한 장애인 등이 지원 대상이며 예방접종 위탁의료기관에서 4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무료로 받을 수 있다.

보건소 관계자는 “대상별 접종 시작 시기와 접종 가능 기관이 상이하므로 반드시 확인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어린이 2차 접종대상자는 9월 8일부터, 어린이 1차 접종대상자와 임신부는 9월 22일부터 접종받을 수 있다.

어르신은 만 75세 이상은 10월 13일부터, 70~74세는 10월 20일부터, 62~69세는 10월 27일부터 시작되며 취약계층도 10월 27일부터 접종이 가능하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유행으로 중·고등학생과 만 62세~64세 연령층까지 무료접종 대상자로 확대되어 더 많은 시민들이 겨울철 건강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고 시는 밝혔다.

김미경 보건소장은 “코로나19와 인플루엔자의 동시 유행에 대비하고 호흡기 질환 면역력을 강화하기 위해 반드시 인플루엔자 예방접종을 해야 한다”며 “올해는 무료대상자가 늘어남에 따라 안전한 예방접종을 위해 대상자별 접종 기간을 준수하고 사전예약을 한 후 접종해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