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자율주행 등 미래산업 최적지로 발돋움

8일 신텍스에서 경기도, 산업기술시험원, 홍익대학교 등 8개 기관과 협약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9/08 [16:31]

8일 신텍스에서 경기도, 산업기술시험원, 홍익대학교 등 8개 기관과 협약


[미디어투데이] 화성시가 자율주행 기술 등 미래산업의 최적지로 발돋움하고 있다.

시는 8일 신텍스에서 권칠승 국회의원, 경기도, 한국산업기술시험원, 홍익대학교, 경기과학기술대학교, 한국첨단자동차기술협회, 한국냉동공조산업협회 등 7개 기관과 ‘산업혁신기반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지난 7월 시가 산업통상자원부 주관 ‘2020년 산업혁신기반구축사업’ 2개 공모에 선정되면서 한국산업기술시험원 소속의 자율주행기술연구센터와 스마트 HVAC 실증센터를 유치한데 따른 후속조치이다.

자율주행기술 연구센터와 스마트 HVAC 실증센터는 기안동 일원 홍익대 4차산업혁명 캠퍼스 예정지에 오는 2023년까지 총 369억원이 투입돼 조성된다.

스마트 HVAC 실증센터에는 관련 제품군 테스트를 위한 환경챔버 7종이 구축되며 자율주행기술연구센터는 자율주행차 부품 협력 기업이 개발한 부품 성능안전성과 신뢰성을 검증하는 20여 종의 장비와 도로테스트 시설이 갖춰질 예정이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들은 센터 구축을 통한 기업 경쟁력 향상 및 사업화 지원 미래 이공계 인재양성 산관학 정책 및 지역사회 기여에 힘을 보탤 방침이다.

권칠승 국회의원은 “관내 소재 기업들이 4차산업혁명에서 새로운 기술적 돌파구를 마련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라며 “국비 확보를 위한 노력이 결실을 맺게 돼 큰 보람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용철 경기도 행정2부지사는 “우리 기업들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하는 마중물이 되길 바라며 국내 최고의 자율차 클러스터로 자리잡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기업들이 필요한 인증, 테스트, 기술협력까지 기술개발을 위한 인프라가 갖춰져 기업성장의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센터 구축뿐만 아니라 미래인재 양성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