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포 청년들 자립공간 구축·일자리 지원·생활안전망 확보

청년기 전체를 포괄하는 종합지원대책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9/03 [09:25]

군포 청년들 자립공간 구축·일자리 지원·생활안전망 확보


[미디어투데이]군포시가 관내 청년들의 자립공간 확보와 일자리 지원, 생활안전망 구축, 문화 인프라 확충 등 4개분야에 걸친 청년정책 5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계획은 청년 문제가 고용 외에 주거, 복지, 출산 등 삶의 모든 영역으로 확장되고 있어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청년 지원체계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마련됐다.

‘군포 100년, 청년 성장과 함께’라는 비전의 5개년 계획은 먼저, 청년자립활동공간인 ‘I-CAN 플랫폼’을 거점으로 청년들의 주체적인 참여와 권리증진을 위한 네트워크를 강화하기로 했다.

‘I-CAN 플랫폼’은 2022년 12월 옛 우신버스 차고지에 들어설 예정이다.

또한 4차산업혁명 창의인재 육성 등 청년들의 일자리 진입 기회를 확대하고 취업역량 강화를 위한 맞춤형 교육을 실시하는 등 고용노동망도 구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주거부담과 부채 경감 지원을 통해 청년생활 안전망을 확보하고 미취업 청년들의 심리적 고용불안 예방과 치유를 위한 건강관리 서비스를 늘리기로 했으며 청년 고유의 문화 창출을 위해 다양한 청년 문화예술 인프라를 확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는 5개년 기본계획의 단계별 추진전략도 마련해, 2021년까지 청년정책의 기반을 구축하고 2023년까지 각 부문별 지원체계를 확정한데 이어 2024년에 기본계획이 전면적으로 이행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군포시 관계자는 “청년기는 전체 삶의 영역에서 불확실성과 유동성이 큰 시기”며 “초기와 중기, 후기에 이르기까지 청년기 전체를 아우르는 청년지원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