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의회, '의장 낙마, 의원 무더기 사법처리 ' 수순으로 가나

- 정의실천위, 안양시민연대회의 - 안양시의회 의장등 형사 고발 -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7/19 [17:48]

 

▲ 시민정의사회실천위원회 손영태위원장이 15일 수원지검 안양지청에 안양시의회 정맹숙의장등 12명의 시의원을 형사고발하고 있다  © 사진 = 미디어투데이

 

[미디어투데이/ 정치사회부 /안양 =  안상일 기자 ] 안양시는 "안양시의회의 (선출된 )의장등 시의원 12명이 무더기 사법처리 수순으로 가나 " 여부에  60만 안양시민의 촉각이 곤두서있다. 

  

시민정의사회실천위원회 ( 위원장 손영태 , 이하 '정의실천위'라함 ) )와 안양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 사무국장 노훈심 , 이하 '연대회의' 라함 ))가 안양시의회 의장선거에서 비밀투표 원칙을 깨뜨리고 사실상 기명투표를 한것에 대해 사법처리를 공언하고 있기 때문이다.

 

'정의실천위'는 이미 지난15일 의장 (정맹숙) 포함 12명의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형법 제137조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죄), 형법제30조 ( 공모 공동정범죄)로 고발하여 ,16일 고발인 조사를 받은것으로 확인됐다.

  

'연대회의'는 17일  [연대회의 입장문]을 발표하고 " 21일 (화요일) 오전 10시 까지 안양시의회가 하반기 의장당선을 취소하고 대시민 공식 사과를 하지  않는다면 안양 내 연대단체를 확대하여 지역대책위를 구성하고 시의회  고발등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안양시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이재정(안양 동안을), 강득구(안양 만안), 민병덕(안양 동안갑)은 16일 공동성명을 내고 "최근 안양시의회 의장선거를 둘러싸고 빚어진 일련의 상황"은 "시대에 맞지 않는 구태정치로, 진작 폐기됐어야 할 모습"이라며 "이번 일을 잘못된 관행과 지역정치 구태 전반을 철저히 점검하는 계기로 삼고자 한다. 통렬한 반성, 뼈를 깎는 노력으로 지역정치 변화와 개혁을 반드시 실현해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러나 안양지역 민주당 국회의원 3인은 [공동성명]에서 "의장직 사퇴와 상임위원장 선거 무효 ,시민들에 사과"등에 대한 의견표명은 전혀 없었다. 한마디로 의장직 고수와 상임위원장직 유지등  다수당의 뜻대로 시의회를 끌고가겠다는 '오만 방자'한  지역위원장의 태도를 그대로 드러낸것이다.

 

이번 사태에 대해 많은 전직 안양시 공직자 와 시,도의원, 양식있는 시민들은 시의회의 비밀투표 원칙을 근본적으로  훼손한 ' 의회 폭거'에 대해 분노하고있다.

 

특히 안양시의회 미래통합당 의원들의 처신에 대해 비난은 자제하지만 시민단체와 언론의 지지를 제대로 소화하지 못하는 무기력을 질타하고있다. "손 안 대고 코풀기 "라고 할만 하다

  

미래통합당의 명백한 불법,부정선거로 시민과 시의원의 권리침해에 대해  [ 입장문 ]발표와 [플래카드 게첩]과같은 소극적인 태도로  '고소장' 제출도 못하는 무기력하고 용기없는 야당의원의 자세는 문재인정권의 심판론과 맞물려 차기선거에서 부메랑으로 되돌아올것이라는 지적에는 동의의 뜻과 고개가 끄덕여 진다.

 

많은 시민은 미래통합당 의원들의 '비겁한'  눈치보기보다는  불의를 바로잡는 진정한 "용기"있는 의원을  요구 하고있음을 알아야 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