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장선 평택시장, 무급휴직 주한미군 韓 근로자 업무 복귀 대환영

한미정부 합의로 무급휴직 종료, 15일까지 전원 업무복귀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6/05 [16:30]

평택시청


[미디어투데이] 정장선 평택시장이 5일 무급 휴직 상태인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가 오는 15일까지 전원 업무 복귀하는 것과 관련해 환영의 뜻을 밝혔다.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 휴직 종료는 한국인 근로자들의 인건비를 한국이 선지급하는 방안에 한미 정부가 합의하면서 이뤄졌다.

정장선 시장은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은 주한미군 내 필수적 역할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뒷받침하며 한미동맹에 기여해왔다”며 “무급 휴직을 통보 받고 힘든 시간을 감내한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들의 업무 복귀를 52만 평택 시민과 함께 환영한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인 근로자 지원 법령 마련 등 사태 해결을 위해 노력해주신 정부부처 관계자들과 미 국무부 · 국방부에 여러 차례 건의하며 적극 힘써주신 에이브람스 주한미군 사령관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평택시는 지난 3월 주한미군사령부, 국방부 등 관계기관에 서한문을 보내 한미동맹 약화 등 우려 사항을 전달하며 한국인 근로자 고용불안 해소 및 사태 조기 해결을 위한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