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코로나19 지원 사업 본격 시작

안성시 소상공인 특례보증 지원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5/21 [14:05]

안성시, 코로나19 지원 사업 본격 시작


[미디어투데이] 안성시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의 경영 안정을 위해 소상공인 특례보증을 대폭 확대 지원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를 위해 김보라 안성시장과 이민우 경기신용보증재단이사장, 안영근 하나은행총괄부행장은 5월 21일 안성시청 상황실에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안성시는 소상공인 특례보증 발행 한도를 기존 2천만원에서 3천만원으로 확대하고 하나은행 매칭 출연 및 취약소상공인 특례보증을 신규로 지원하며 최초 1년간 최대 3%이자를 지원하게 된다.

특히 하나은행과 매칭 협약은 시 출연금 1억원에 하나은행 출연금 1억원을 더하면 10배수인 최대 20억원까지 추가로 보증서 발급이 가능해져, 하나은행을 통한 보증서 발급 소상공인은 최대 5천만원까지 대출이 가능하다.

시에서는 코로나19 추경을 통해 특례보증 지원금 10억원과 취약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2억원, 이차보전 지원금 1억 8천만원을 추가하는 등 지원금을 대폭 확대 편성했다.

김보라 안성시장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들이 이번 지원을 통해 다소나마 경영에 숨통이 트이길 기대하며 우리 지역경제의 근간인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들이 자금에 어려움 없이 더불어 잘사는 풍요로운 안성이 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