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반정천 일대 악취유발 제조장과 음식점 긴급점검

환경지도과, 복지위생과, 하수과, 건설과 등 합동으로 위반사항 전방위 조사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5/21 [09:46]

화성시청


[미디어투데이] 화성시가 최근 반정천 일대에서 하천 오염 및 악취 민원이 급증함에 따라 긴급 점검에 나선다.

기간은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10일간이며 대상은 반정천 일대 음식점과 제조장 약 78개소이다.

시는 이번 점검을 위해 환경지도과, 동부 복지위생과, 하수과, 건설과 총 4개 부서로 구성된 합동점검반을 꾸리고 각종 위반사항을 전방위 조사하겠다는 목표다.

주요 점검사항으로는 환경오염 배출시설 무허가 또는 미신고 오염물질 무단방류, 배출시설 운영관리 등이다.

위반사항 적발 시에는 고발 및 행정처분이 내려질 예정이다.

또한 영세업소나 환경관리 취약업소에게는 불법행위에 대한 처벌과는 별도로 기술자문을 지원해 적절한 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도울 방침이다.

박윤환 환경사업소장은 “시민의 건강과 위생에 직결되는 하천오염행위를 철저히 차단할 것”이라며 “한 번의 점검으로 끝내지 않고 지속적인 모니터링으로 불법행위가 근절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