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직란 도의원, ‘수원역 KTX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참석

“대기질·소음측정 미흡, 방음벽·환승주차장 등 설치 및 주민과의 소통 필요”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5/20 [15:32]

김직란 도의원, ‘수원역 KTX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참석


[미디어투데이] 경기도의회 김직란 도의원은 지난 19일. 한국철도시설공단 주관으로 열린 ‘수원발 KTX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에 참석해 대기질 및 소음·진동 등 영향예측 제외한 사유 설명과 수원역 환승주차장 증설 필요, 경부선 선로 주변 방음벽 추가 설치, 센트럴타운3단지 소음측정 등을 요구하고 “지역주민과 관련 부서 간의 소통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이날 한국철도시설공단은 ‘대기질, 수질, 소음·진동 등의 영향 예측이 제외된 사유와 저감방안이 미수립됐다’는 김 의원의 지적에 대해 반복선 설치 및 배선 변경 구간으로 영향이 미비해 제외했다고 답변했다.

이에 김 의원은 “사업완료 후 KTX 운행이 증가하는데 전혀 영향이 없을 수 없다”며 저감대책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김 의원은 수원역 환승주차장 증설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으며 경부선 선로 주변의 방음벽 추가 설치에 대해서도 요청했다.

그리고 소음측정 지점이 동남아파트 1곳에 불과한 점을 지적하며 ‘1,019세대가 거주하는 센트럴타운 3단지에서도 소음측정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으며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추가 측정하겠다고 답변을 했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수원발 KTX 환경영향평가와 관련해 주민과의 소통 필요성을 언급하며 “주민들의 의견이 충분히 반영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한국철도시설공단은 “환경영향평가 정보지원시스템을 안내하고 있다”고 답변했고 김 의원은 “환경영향평가 정보지원시스템을 통해 6월 1일까지 많은 주민들께서 의견을 제출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