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군유지 활용 ‘녹색쌈지 숲’ 조성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5/20 [10:40]

가평군, 군유지 활용 ‘녹색쌈지 숲’ 조성


[미디어투데이]가평군이 생활권내 녹색조성사업을 통해 코로나19로 지쳐있는 주민들에게 희망과 행복을 선물하고 있다.

20일 군에 따르면 최근 한 달간 군유지 자투리땅을 활용해 ‘녹색쌈지 숲’을 조성함으로써 녹음이 가늑하고 아름다운 생활환경을 만들었다고 밝혔다.

먼저 군은 6천만원을 들여 가평읍 읍내리 중앙아파트 앞 기존 보호수 소공원을 리모델링했다.

1100㎡ 면적에 관목류 황금사철 외 3종 740주를 비롯해 맥문동 720본, 잔디 140㎡를 식재하고 목재난간 32경관, 운동기구 2종 1개소, 보행램프 설치 등을 통해 녹색쉼터를 만들었다.

이와 함께 군은 상면 연하리 185-3번지에 있던 농협 전곡창고 철거 후, 주민들 요청에 따라 공원을 조성했다.

7천만원을 들여 507㎡ 면적에 교목류 이팝나무 8주와 반송 1주, 관목류 산철쭉 530주, 황매화 240주, 잔디 280㎡를 식재했다.

또 시설물로는 육각정자 1조, 등의자 3개소, 운동기구 4종 2개소, 자연석 쌓기, 볼라드 1개 등을 설치했다.

군은 올해 녹색쌈지 숲 조성을 비롯해 6개 읍면 수목 및 녹지관리 등 꽃마을 만들기를 추진하고 175개 구간 및 신규 개설도로에 가로수 조성, 1단체 1꽃길 가꾸기 사업 등 지속적인 꽃묘·조경수 식재 및 관리를 통해 아름다운 경관을 조성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군 관계자는 “이번 숲 조성은 주민들을 위한 볼거리 및 자연친화적인 생활공간을 제공하고 지역주민 모두가 행복한 꽃마을 만들기에 기여하는 계기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