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일신화학공업㈜과 지역상생 업무협약 체결

골목경제 활성화 위해 안산화폐‘다온’ 1천만원어치 구매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5/19 [09:52]

안산시청


[미디어투데이] 안산시는 19일 일신화학공업㈜와 ‘지역상생 업무협약’을 맺고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로 얼어붙은 지역경제에 온기를 불어넣기 위한 안산화폐 ‘다온’ 활성화에 협력하기로 했다.

안산스마트허브에 있는 일신화학공업㈜는 과학 영농과 포장 산업을 선도하는 세계적인 회사를 목표로 1967년 설립돼 200여명의 직원이 포장용 팔레트 스트레치 필름과 식품용 랩 필름, 반도체 LCD 등 전자제품 생산에 필요한 첨단 플라스틱 제품 등을 생산하고 있다.

이날 협약은 오는 25일 회사 창립 53주년을 맞는 일신화학공업㈜가 기념일을 맞아 1천만원 상당의 다온을 지류식으로 구입, 전 직원에게 선물로 지급해 지역 내 소비를 촉진함으로써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한 기업의 사회적 경제활동 차원에 마련됐다.

윤화섭 시장은 지난해 4월부터 지역의 골목경제 활성화를 위해 발행하고 있는 다온의 발행 취지를 설명하고 임동욱 대표이사 등 관계자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국가적 위기상황 극복을 위한 나눔 실천과 지역상생 협력방안 등을 논의했다.

임동욱 일신화학공업㈜ 대표는 “다온을 이용해 관내 소비를 촉진하자는 취지에 동참할 수 있어 기쁘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과 이웃들을 돕는 일에 관내 기업으로 책임감을 갖고 사회적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코로나19로 모두가 어려운 시기에 일신화학의 결정에 감사드린다”며 “착한소비활동을 돕는 기업의 참여가 더욱 많은 곳으로 확대돼 골목경제에 온기를 불어넣고 자영업 소상공인에게 큰 용기를 주는 마중물이 되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화답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