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수지구 풍덕천동 거주…2차 감염자인 인천 조부모집 일시 거주

4세 아동도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에 감염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5/19 [08:49]

수지구 보건소


[미디어투데이] 용인시는 19일 수지구 풍덕천1동 동문아파트에 거주하는 Cb군이 코로나19 확진환자로 등록됐다고 밝혔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의 3차 또는 4차 감염으로 추정된다.

Cb군은 가족 중 유일하게 지난 9일부터 이태원 클럽발 2차 감염자인 조부와 3차 감염자인 조모의 인천집에서 일시 거주하고 있었고 15일부터 기침 증세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18일 수지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체를 채취했고 이날 민간검사기관인 GC녹십자의 코로나19 진단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시는 Cb군을 엄마와 함께 성남시의료원 격리병상으로 이송하고 자택 내외부를 방역소독했다.

Cb군의 부모와 동생은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으나 영유아 확진환자 돌봄을 위해 엄마가 함께 입원했다.

앞서 Cb군의 조부는 지난 4일 이태원 클럽을 출입한 학원강사를 통해 감염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역학조사관의 자세한 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접촉자를 추가 격리하고 동선 등 공개범위 내 정보를 시민에게 제공할 방침이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