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상반기 농·축·수산물 원산지표시 지도점검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5/18 [10:58]

연천군청


[미디어투데이]연천군은 수입 농축산물의 증가에 따라 국내에서 생산되는 농·축·수산물보호 및 소비자 알 권리 충족과 공정한 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민·관이 합동으로 18일부터 오는 22일까지 원산지 표시 지도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연천군은 농·축·수산물 유통 중대형매장, 제조·가업업체, 판매장, 전통시장 등에 대해 공무원 및 민간인 4명으로 구성해 객관성과 투명성을 높여 지도점검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점검 내용으로는 농수축산물 원산지표시 적정 여부 수입 농수축산물을 국산으로 둔갑판매 행위 지역특산품 원산지 거짓표시 판매 행위 원산지표시 손상, 변경 및 원산지 혼동표시 행위 등이다.

점검반은 현장에서 구입영수증 확인, 관능검사 등을 실시하고 원산지표시가 의심되는 품목을 인지할 경우 해당 품목을 수거해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으로 원산지 검정의뢰를 할 예정이며 경미한 사항은 현지 지도하고 원산지 미표시로 적발되면 농수산물의 원산지표시에 관한 법률에 따라 5만원 이상, 1,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처분을 받게 되고 원산지 거짓표시 할 경우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법금이 부과된다.

연천군 농업정책과 전덕천 과장은 코로나 19 영향으로 서민경제가 어려우나, 소비자들이 안심하고 농·축·수산물을 구입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원산지 표시 홍보 및 단속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