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기기 집중점검 나서

“공중화장실 안전하게 이용하세요”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5/15 [15:09]

안성시, 공중화장실 불법촬영기기 집중점검 나서


[미디어투데이]안성시는 오는 18일부터 12월까지 관내 터미널, 시장, 공원, 주유소, 학교 등 다중이용시설의 공중화장실 339개소 및 수영장등을 대상으로 불법촬영기기 집중 점검에 나선다.

시는 공중 화장실 및 탈의실 등의 불법사진, 촬영 범죄가 급증하면서 이용자들의 불안감 해소 및 안전한 안성시를 만들기 위해 전담인력 2명을 채용하고 올해 12월까지 약 8개월간 전파탐지기와 렌즈탐지기 등을 이용해 공중화장실 및 수영장 탈의실 구석구석을 면밀히 점검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공원화장실, 안성맞춤랜드, 안성맞춤아트홀, 수영장 등 이용객이 많은 화장실은 안성경찰서 및 안성시여성단체협의회와 협조해 점검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또한, 공중화장실 외 일반음식점, 목욕탕 등 민간 화장실의 점검을 희망하는 곳에 대해 수시로 신청을 받아 방문점검을 실시하거나, 불법촬영점검 기기를 대여해 직접 점검을 독려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안성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실내보다 실외 및 야외활동이 많은 시기인 만큼 안전한 화장실 이용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며 “불법촬영 행위는 호기심이 아니라 중대한 범죄라는 인식이 확대되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예방활동도 펼쳐 안전한 화장실 환경을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