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코로나19 추경 총612억원 시의회 통과

김보라 안성시장, "안성형 뉴딜 250명 6개월 일자리 제공 " 예정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5/14 [21:52]

  

▲ 김보라 안성시장이 12일 제187회 안성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총612억원의 추경예산안 제출에 따른 연설을 하고있다  © 사진 = 안성시청

 

[ 미디어투데이 / 정치사회부 = 안상일 기자 ] 612억 원 규모의 코로나 추경이 5월 14일, 안성시 의회 심의를 통과하며 김보라 안성시장의 강력한 코로나 극복을 위한 지원 정책들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안성시는 취약계층에 대한 한시생활비와 피해가 큰 소상공인을 위한 긴급생활안정자금 지원 등, 긴급하게 필요한 곳에 먼저 집행한다는 방침이다.

 

추경확보에 따라, 시는 재난기본소득을 비롯한 취약 계층 등 긴급 복지에 270억 원,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등 지역상권 보호에 205억 원, 자가격리자 지원 및 코로나19 방역활동에 46억 원, 지방하천 소규모 준설사업 등 성립 전 편성 사업에 48억 원 등을 투입한다.

 

특히, 시에서 처음으로 시도 되는 ‘안성형 뉴딜(New Deal)’, 일명 ‘희망이음 일자리 사업’에는 43억 원이 투입될 예정으로, 실직자는 물론, 학습지 교사나 대리운전 기사, 보험 설계사 등의 프리랜서와 아르바이트생 등 250명에게 6개월 동안 안성시에서 공공형 일자리를 만들어 제공할 예정이다.

 

‘희망이음 일자리 사업’은 포스트 코로나를 준비하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꾸려진 정책으로, 김보라 시장의 시정에 대한 감각과 통찰이 돋보인다는 평가이다.

 

특히, ‘코로나19 극복 500억 원 규모 추경안 시행’은 김보라 안성시장의 25개 분야 56개 공약 중 1번으로, 취임 29일 만에 첫 공약을 지킨 셈이다.  

 

김보라 시장은 신속하게 코로나 추경을 처리해 준 신원주 안성시의장과 시의원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하고, “정부재난지원금에서 지자체의 공제금을 별도로 지원하지 않은 만큼 더 절실한 곳에 코로나 극복을 위해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