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소방서 건축 공사현장 안전관리강화 추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5/13 [14:18]

안성소방서, 건축 공사현장 안전관리강화 추진


[미디어투데이] 안성소방서는 지난달 29일 경기도 이천물류창고 화재에 따라 건축 공사장의 인명과 재산피해를 줄이고자 관내 66개소 공사장에 대한 소방안전대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건축 공사장은 지하 등 밀폐 공간 도료작업 시 작업자 등의 흡연, 화기취급에 의한 유증기 착화 및 폭발의 위험성이 높고 화재 시 도료·단열재 등 의 공사 자재가 연소할 경우 유독가스 발생으로 인한 대형인명피해의 발생가능성이 높다.

이번 대책으로 대형공사장 소방특별조사 공사현장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소방공사·감리업 지도감독 119소방안전패트롤 대상 확대 단속 공사장 소방안전컨설팅 공사장 화재예방 서한문 발송 등을 추진한다.

고문수 서장은 “공사장의 특성상 가연성 자재들이 많고 용접·용단 등의 작업으로 화재발생 우려가 크다”며 “작은 부주의로 돌이킬 수 없는 인명피해가 생길 수 있으니 각 작업공정별 화재감시자를 배치하는 등 화재안전수칙을 철저히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