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동안(을) "이재정 "후보, 불법 도로개설 의혹 비껴가려 동문서답

심재철후보 1013-22토지 의혹제기에 이재정후보 1013-76 토지 해명자료 제시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4/14 [19:57]

 

 

 

 

  [ 미디어투데이 = 안상일 기자 ] 안양 동안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심재철 후보가 제기한 이재정 후보 소유 충북 단양군 적성면 상리 1013-22번지(이하 22번지) 전답부지 도로개설의 불법성 및 일부 아스팔트 포장의 적절성 의혹과 관련, 이 후보가 엉뚱한 지번의 증빙자료를 단양군으로부터 제출받아 언론사에 배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의혹은 22번지인데 76번지에 대한 해명자료 배포>

 

심재철 후보는 언론이 보도한 22번지의 도로개설 및 아스팔트 포장과정의 의혹과 관련, 선관위 주최 TV토론회와 추가 보도자료를 통해 이 후보에게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 당시 심 후보는 22번지 도로를 특정해 이 후보에게 해명을 요구하였다. 또한 단양군 담당공무원과의 질의(녹취록 확보)를 통해 22번지 도로개설 당시 군청의 행위허가나 협조가 없었음을 확인했다.

  

그러나 지난 10일 저녁 이 후보 측은 기자들에게 단양군청의 공문<사진자료1>을 배포해 해당 의혹이 사실이 아님을 주장했다. 그러나 이는 심 후보가 문제를 제기한 22번지가 아닌 당초 문제제기 조차 하지 않았던 76번지 일대(22번지 일부포함)에 대한 자료였다. 이 후보가 본질을 흐리고 논점을 피해 엉뚱한 토지의 해명자료를 기자들에게 배포한 것이다.

  

<아스팔트 포장한 76번지도 이재정 땅>

 

이 후보가 문제가 없다는 76번지 일원에 대한 아스팔트 포장사업도 의혹투성이다. 단양군청에 따르면 76번지를 중심으로 한 진입로 아스팔트 포장은 2016년 11월 충북도가 단양군에 도비보조금을 가내시함으로서 시작됐다. 이후 단양군 적성면의 건의를 받는 형식으로 불과 한 달여 만에 이 일대에 대한 아스팔트 포장사업이 확정됐고, 일사천리로 공사가 진행됐다. 이재정 후보가 국회의원이 된 지 불과 6개월 만에 사업이 확정된 것이다. 그 이전까지 이곳은 비포장도로였다. 76번지 토지 및 주변지역은 이재정 후보의 국회의원 후보 재산신고에 포함된 곳이다.

 

<충북도 도비보조금 받을 당시 이재정은 국회안행위원>

 

2016년 11월 충북도가 76번지 일대의 아스팔트 포장 사업에 도비 보조금을 지급할 당시 이재정 후보는 국회안전행정위원회(현 행정안전위원회) 위원이었다. 이재정 후보가 국회의원이 되고 충북도의 국가 사무를 관장하는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에 보임돼 활동 하던 기간 중 76번지 일대에 대한 도비지원 아스팔트포장 사업이 전격적으로 시행된 것이다.

 

<문제의 22번지 개설도로, 단양군 ‘불법’ 확인>

 

심재철 후보가 선관위 TV토론회에서 이 후보에게 답변을 요구한 22번지 전답의 도로개설허가 여부에 대해 이재정 후보는 답변 대신 엉뚱한 공문(단양군의 76번지 관련 자료)을 기자들에게 배포하고, 심 후보 사무실에는 협박에 가까운 문구로 재갈을 물리려고 했다.

  

이에 심재철 후보 측은 즉시 단양군청에 22번지의 콘크리트 도로개설에 대한 개발행위허가 여부 및 단양군청의 시행여부에 대한 질의를 하였다. 이에 대해 단양군은 답변서(모사전송에 의한 답변)를 통해 개발행위허가를 해줬다는 자료가 존재하지 않으며 해당 지번에 대한 단양군청의 콘크리트 도로 개설 사실도 확인되지 않음을 확실하게 밝혀왔다.또한 국민신문고를 통한 회답(답변접수번호: 2AA-2004-0122020 )을 통해서도 12일 같은 답변을 받았다.

  

심재철 후보는 “소유토지에 불법이 발견 돼 소명을 요구했으나 이를 회피하고, 기자들에게 엉뚱한 자료를 배포한 것은 기자들의 공정한 취재행위를 방해하고 국민들의 알권리를 침해한 것”이라며 “엉뚱한 자료로 본질을 흐려 유권자의 적절한 판단을 호도하는 행위를 중지하고, 공직자로서 솔직하게 사과부터 하는 것이 도리”라고 말했다.

  

한편 심재철 후보 측은 선관위 토론회에서 허위답변을 한 이재정 후보를 공직선거법 위반혐의로 10일 선관위와 검찰에 고발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