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흑돼지 포유능력에 관여하는 유전자 발견

특정 유전자에 따른 유두수 변화 확인…개량 적용 가능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3/26 [11:56]

제주흑돼지(암컷)


[미디어투데이] 농촌진흥청은 제주흑돼지의 유두수와 관련된 유전자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돼지의 유두 수는 포유능력을 평가할 수 있는 형질 중 하나이며 어미의 산자 수와 관련이 있어 양돈 산업에서 선발 지표로 활용되고 있다.

국립축산과학원은 선행 연구로 제주흑돼지와 랜드레이스 교배집단에서 유두 수 형질에 관여하는 유전자가 BRMS1L임을 확인했다.

BRMS1L은 돼지의 7번 염색체에 존재하며 특정 영역의 염기가 G 또는 A인 단일염기다형성에 따라 유두수가 변화됐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인 ‘Livestock Science’에 게재됐다.

제주흑돼지의 포유능력을 개량하기 위한 추가 연구에서 재래흑돼지와 랜드레이스의 BRMS1L 유전자형에 따른 유두수를 비교했다.

제주흑돼지의 BRMS1L 유전자형은 G/G형이 가장 많았다.

유전자형에 따른 유두 수는 각각 G/G형 13개, A/G형 13.9개, A/A형이 15개로 나타났다.

반면, 개량종인 랜드레이스는 대부분 BRMS1L 유전자형이 A/A형이었으며 유두 수는 14.5개 인 것으로 확인됐다.

제주흑돼지 개량에 BRMS1L 유전자형이 A/A형인 마커를 적용하면 유두 수를 효과적으로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 양병철 난지축산연구소장은 “이번 연구 결과를 토대로 제주흑돼지의 유두 수를 늘리게 되면 포유능력이 개선되어 새끼를 더 건강하게 기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