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도시’ 조성 나서

불법주차 NO 서행운전 30 YES…시민의 안전운전 습관 생활화 홍보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3/25 [09:12]

안산시, ‘어린이 교통사고 제로도시’ 조성 나서


[미디어투데이] 안산시는 이른바 ‘민식이법’으로 불리는 개정 도로교통법 시행에 맞춰 어린이 통학로 안전을 확보하고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128억원을 투입해 학교주변 교통안전시설물 정비에 나선다고 25일 밝혔다.

이날부터 시행되는 개정 도로교통법은 지난해 9월 충남 아산의 한 어린이 보호구역에서 교통사고로 숨진 김민식군의 이름을 따 ‘민식이법’으로 불리며 어린이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처벌을 강화해야한다는 사회적 여론을 담아 지난해 12월 개정됐다.

민식이법은 도로교통법 개정안과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개정안으로 이뤄져 어린이 보호구역에 무인교통단속CCTV, 횡단보도 신호기 등 안전시설 의무설치와 처벌을 강화한 것이 골자다.

시는 이에 따라 올해 안에 관내 어린이보호구역 중 초등학교 54개교 주변에서 무인교통단속CCTV 설치 무신호 횡단보도 신호기 설치 과속방지 시설, 안내 표지판, 도로 적색포장, 노란신호등 등 교통안전시설물 설치 대각선 및 고원식 횡단보도 추가 설치 등 교차로 개선 사업 등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아울러 불법 주정차 차량으로 시야가 가려져 발생하는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학교·유치원 근처 노상주차장을 전면 조사해 폐지하고 불법 주정차 단속을 대폭 강화할 방침이다.

이밖에도 불합리하게 지정·운영 중인 어린이보호구역을 정비해 교통사고 발생에 따른 운전자의 불만과 민원이 발생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조치하는 한편 경찰 등 관계기관과 협력해 안전운전습관 정착을 위한 홍보도 적극 추진한다.

개정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앞으로 어린이보호구역 내에서 규정 속도 이상으로 운전하거나 안전 의무를 위반하다 사고를 내면 최대 무기징역이 처해질 만큼 처벌이 대폭 강화된다.

사망사고는 무기 또는 3년 이상의 징역, 상해를 입힌 경우 1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원 이상 3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진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보다 안전한 어린이보호구역을 조성해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제도개선과 함께 시민들의 안전한 운전습관이 정착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