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코로나19’ 관련 농업인 긴급 특별융자지원 추진

“ 3월 23일부터 읍·면·동에서 접수 시작 ”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3/24 [13:05]

안성시청


[미디어투데이] 안성시에는 ‘코로나19’ 피해 농업인 및 농업분야 경영안정을 위해 긴급하게 특별융자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영향으로 농촌인력수급불안정, 출하지연 등으로 정상적인 영농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가에 경영자금으로 최대 농가당 3천만원, 연 이율 1%로 안성시 농업발전기금으로 특별융자금을 지원해준다.

지원대상은 농업인이 ‘코로나19’감염 확진 또는 의심으로 격리되어 정상적인 영농활동이 어려운 농가, 내·외국인 등 농작 보조인력 수급 차질로 정상적인 생산·수확을 하지 못한 농가, 이외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정상적인 경영활동을 하지 못한 것으로 인정되는 농가이다.

신청기간은 자금 소진 및 ‘코로나19’ 상황 안정시까지이며 주소지 관할 읍·면·동사무소에 신청서 및 관련 증빙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지원대상자 선정은 긴급상황을 고려해 수시 서면, 현장 평가를 통해 평가결과 적격자인 경우 농업발전기금 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치지 않고 긴급지원 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극복의 일환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에 자금을 지원해 농업인의 경영안정을 도모해 고통 경감하고자 한다”며 “융자지원을 희망하는 농가에서는 기한 내에 신청해 주실 것”을 당부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