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군기 용인시장, 조사·설계 용역 보고회서…“수도권 남부 랜드마크”주문

“플랫폼시티 교통계획 주변 지역 연계 적극 검토”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3/23 [14:55]

백군기 용인시장, 조사․설계 용역 보고회서…“수도권 남부 랜드마크”주문


[미디어투데이] “플랫폼시티의 교통계획을 수립할 때 주변 지역 전체의 교통 연계성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도록 하라”용인시장은 23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경기·용인 플랫폼시티 조사·설계 용역 추진계획 보고회에서 이같이 지시했다.

시는 경기도시공사에서 발주한 플랫폼시티 조사·설계 용역을 지난 16일 시작됨에 따라 향후 과업수행 계획과 주요 검토사항 등을 논의하려고 이날 보고회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백 시장은 교통 요충지에 자리 잡은 플랫폼시티의 장점을 최대한 활용해 경부고속도로 IC를 신설하고 국지도 23호선 대체도로를 개설하는 등 주변 지역 교통개선을 위한 방안도 함께 모색할 것을 주문했다.

특히 “플랫폼시티는 용인시가 100년 동안 먹고 살 수 있는 경제신도시가 되어야 한다”며 “수도권 남부의 랜드마크가 될 만큼 차별화된 도시를 만들 수 있도록 계획단계부터 철저히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번 조사·설계 용역은 ㈜도화엔지니어링이 맡아 각종 인허가를 포함해 기본계획부터 세부 실시설계까지 수행하게 되는데, 본 용역 36개월, 관리용역 36개월 등 총 72개월 동안 진행된다.

이날 보고회에서는 GTX 용인역 복합환승센터 기본구상 및 사업성 검토 용역의 추진사항과 향후 환승시설, 버스터미널과 MICE·판매·업무시설 등의 기능도 함께 논의했다.

앞서 시는 시민들을 대상으로 지난 2월 15~28일 플랫폼시티 내 희망 공공·편익시설에 대해 설문조사를 했는데, 문화·체육은 물론이고 쇼핑몰, 구청, 보건소, 도심공항터미널 등의 시설까지 희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시는 설문 결과를 용인시정연구원 검토를 거친 뒤 공동사업시행자 협의 등을 통해 개발계획에 반영해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