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시, 코로나19대비 지방세 감면 추진

‘착한 임대인’과 휴폐업 위기의 소상공인이 혜택

안정태 기자 | 입력 : 2020/03/23 [14:37]

여주시청


[미디어투데이] 여주시는 코로나19로 인해 휴폐업 위기의 어려움을 겪고 있는 관내 소상공인과 ‘착한 임대인 운동’에 동참하고 있는 건물주에게 지방세 감면을 추진하기로 했다.

23일 여주시에 따르면 코로나19의 지속적인 확산으로 피해를 본 관내 일부 개인사업자에 대해 2020년도 7월에 신고납부하는 재산분과 8월 부과예정인 개인균등분 11,000원, 개인사업장분 55,000원을 감면 추진키로 했다.

또한, ‘착한 임대인’ 운동에 적극 동참중인 건물주에게 해당 건축물의 재산세에 대해 임대료의 인하기간과 인하율에 따라 25 ∽100%까지의 재산세를 감면하기로 했다.

이번 감면 추진은 의회 의결후 시행될 예정으로 대상기간은 올해 1월부터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운영되며 신고방법은 납세자의 자진신고 또는 여주시 직권으로 실시된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