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 지원 추가 신청 받아

코로나19 피해기업 우선 지원…500억 소진될 때까지 추진

안상일 기자 | 입력 : 2020/03/23 [09:17]

코로나19 바이러스 (직접)피해기업에 우선지원 안내문


[미디어투데이]안산시는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여파로 운영의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의 경영안정을 위한 융자지원을 계속해서 추진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앞서 시는 180여개 업체를 대상으로 700억원 규모의 육성자금을 지원했으며 아직 집행되지 않은 500억원의 육성자금을 지원하기 위해 추가 접수를 받기로 했다.

시는 이날부터 자금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신청을 받으며 코로나19 피해기업 기준에 해당되면 우선적으로 지원받을 수 있다.

제조기업은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거래처의 생산지연으로 전년도 또는 전월보다 매출액이 10% 이상 줄었을 경우, 중국을 대상으로 한 수출·입 비중이 20% 이상인 교역기업은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됐다면 코로나19 피해기업 기준에 해당된다.

융자한도액은 업체당 5억원 이내로 전년도 매출액의 3분의 1 이내에서 가능하며 중소기업은 1.5~1.75% 금리로 코로나19 피해기업은 1.8% 금리로 융자지원이 이뤄진다.

이밖에도 평균매출액 10억 이하인 소기업은 선정 시 가산점이 부여되며 전년도 매출액의 2분의 1 이내에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장애인 기업도 가산점이 부여된다.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안산시 홈페이지 고시공고 게시판에서 신청서를 내려 받아 작성한 뒤 구비서류와 함께 융자취급은행인 기업, 농협, 국민, 신한, 우리, 스탠다드차타드, 하나, 산업, 씨티은행 중 원하는 은행에 제출해 1차 평가를 받은 뒤 시 기업지원과에 접수하면 된다.

선정된 기업에는 통보일 다음날부터 융자지원이 이뤄지며 자세한 내용은 안산시 홈페이지 또는 안산시 기업지원과로 문의하면 된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올해 1천200억원 규모로 예정된 중소기업 경영안정자금을 조기에 지원하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어려움을 겪는 기업이 혜택을 볼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방침이며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시가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